2024-04-22 16:17 (월)
경남 5개 대학, 올해 '천원의 아침밥' 제공
경남 5개 대학, 올해 '천원의 아침밥' 제공
  • 박재근 기자
  • 승인 2024.02.28 2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상국립대·창원대 등
9만여 명 혜택 전망

경남도는 올해 지역 5개 대학에서 학생들에게 '천원의 아침밥'을 제공한다고 28일 밝혔다.

농림축산식품부가 청년층 아침 식사 결식률을 낮추고 쌀 소비를 늘리고자 2017년부터 추진하는 '천원의 아침밥' 사업에 경남도립남해대학, 창원대학교, 창신대학교, 경상국립대학교(가좌·칠암캠퍼스), 김해대학교가 올해 참여한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아침밥 1끼에 2천원(총 1억8천만원), 경남도가 1천원(총 1억원), 시·군이 2천원(총 1억8천만원)을 지원한다. 학생은 1천원만 내면 된다.

경남도는 정부, 지자체가 지원하는 예산으로 3월 신학기부터 올해 겨울방학 전까지 5개 대학 학생 9만510명(누적)이 아침밥을 먹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해(누적 7만7천510명)보다 천원의 아침밥 혜택을 받는 학생 수가 1만3천명 증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