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3 20:50 (목)
경남·부산 행정통합 촉구 건의안 통과
경남·부산 행정통합 촉구 건의안 통과
  • 김명일 기자
  • 승인 2024.04.25 22:5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도의회 제412회 임시회
디지털재난 조례안 등 21건 처리
"진정한 동남권 메가시티 실현"
스마트 단말기 보관함 문제 지적
25일 열린 경남도의회 제412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노치환 도의원이 박종훈 교육감에게 스마트 단말기 보관함에 대해 질문하고 있다.
25일 열린 경남도의회 제412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노치환 도의원이 박종훈 교육감에게 스마트 단말기 보관함에 대해 질문하고 있다.

경남·부산 행정통합 특별법 제정 촉구 건의안이 도의회 본회의에서 통과됐다.

경남도의회는 25일, 제412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를 열어 '경남·부산 행정통합 특별법 제정 촉구 건의안' 1건, '경남도 디지털재난 대응 및 지원에 관한 조례안' 등 조례안 17건, '2024년도 경남도교육비특별회계 제1차 수시분 공유재산관리계획안' 등 동의안 3건 등 총 21건을 처리했다.

기획행정위원회 우기수 의원 외 52명 공동발의한 경남·부산 행정통합 건의안은 경남도와 부산광역시, 행정안전부는 강력한 의지를 갖고 경남·부산 행정통합을 적극 추진할 것과 정부와 국회는 지방 소멸을 막고 수도권 일극체제 대응과 국가 균형발전을 위해 '경남·부산 행정통합 특별법'을 조속히 제정할 것을 촉구하는 내용 등을 담았다.

이 건의안을 대표 발의한 우기수 의원은 김포시를 서울로 편입하는 '메가서울' 이슈가 정치권에서 논란이 되면서 일부에서 김해·양산을 부산에 편입하는 '메가부산' 주장이 제기됐다며 이미 폐기된 '부울경 특별연합'의 재추진이 시·도민의 지지를 받기 힘들고 부산·양산·김해를 통합하더라도 인구 420만이 안되는 규모로 메가시티라 할 수 없고, 행·재정적 지원이 없다며 진정한 동남권 메가시티는 경남·부산의 행정통합을 통해서만 실현 가능할 것이라고 제안 이유를 밝혔다.

건의안은 경남·부산이 통합될 경우 수도권과 유사한 면적과 인구 650만 명의 광역지방자치단체로서의 규모의 경제 실현과 지역 경쟁력을 높여 수도권 집중화에 대응할 수 있는 초광역 메가시티로 성장할 수 있다고 보았다. 따라서 지역 소멸 위기가 가속화하는 가운데 지역의 지속가능한 발전과 국토의 균형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행정구역 개편을 통한 초광역 메가시티는 반드시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이날 교육위원회 노치환(국민의힘·비례)은 긴급 질문을 통해 학생용 스마트단말기 구매, 보급 과정에서 발생한 문제점을 제기했다. 노 의원은 도교육청이 1574억 원을 들여 진행한 스마트단말기 보급과 관련해 보관함을 포함해 단가를 53만 5000원으로 산출해 놓고 실제 보관함은 1대도 설치되지 않았다며 박종훈 교육감의 해명을 촉구했다.

이에 대해 박종훈 교육감은 "당초 계획에는 충전기 단말기 보관함이 있었지만, 보관함을 학교에 비치하면 학교의 일이 되고 부담이 된다는 의견에 따라 충전기 보관함을 보급하지 않고 집에 가지고 다니면서 사용하도록 변경됐다"고 설명했다.

또 "1~2학년 아이들이라든지 또 장애를 가진 아이들이 많은 특수학교라든지, 이런 학교에서 요구를 하면 일정한 비율로 지원할 수 있다. 원칙적으로는 충전기 보관함은 보급하지 않는 것으로 결정이 변경된 것"이라고 해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ㅇㅇ 2024-04-29 07:58:36
저건 경남에 있는 대구 종복놈들이 어떻게든 부산을 다시 경남에 통합시켜서 없애겠다는 꼼수롷 보임. 메가시티조차 대구 종복노릇해대며 방해하고 반대한 것들이 퍽이나 저게 진심이진 않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