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3 22:23 (목)
"오리엔탈마린텍 공유수면 허가 이해 못 해"
"오리엔탈마린텍 공유수면 허가 이해 못 해"
  • 황철성 기자
  • 승인 2024.04.25 22: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원시, 점·사용 허가 신청 승인
죽곡대책위, 단체 행동 준비 대응
시 관계자 "변상금 납부 등 고려"
진해 죽곡 이주대책위원회가 지난 17일 창원시청 앞에서 ㈜오리엔탈 마린텍 공유수면 점·사용 허가 신청을 부결할 것을 촉구하는 시위를 하고 있다.  / 진해 죽곡 이주대책위
진해 죽곡 이주대책위원회가 지난 17일 창원시청 앞에서 ㈜오리엔탈 마린텍 공유수면 점·사용 허가 신청을 부결할 것을 촉구하는 시위를 하고 있다. / 진해 죽곡 이주대책위

창원시가 진해국가산업단지 선박 부품 제조업체 오리엔탈마린텍이 제출한 신규 공유수면 점·사용 허가 신청을 승인하자 지역 주민들이 거세게 반발하고 나섰다.

창원시 진해구청은 지난 23일 오리엔탈마린텍 측이 낸 진해구 명동 일대 공유수면 점·사용 허가 신청을 승인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번에 승인된 공유수면 면적은 1만 9180㎡로 오리엔탈마린텍이 이전에 점·사용하다 허가 취소 처분을 받은 공유수면도 일부 포함됐다.

오리엔탈마린텍이 앞으로 5년간 해상크레인 운영 및 접안 등 목적으로 이 공유수면을 점·사용할 수 있다.

그러나 이번 승인에 대해 적극 반대 의사를 밝혀온 인근 주민의 반발이 거세다.

환경피해 등의 문제로 오리엔탈마린텍과 지속적인 갈등을 겪어왔던 죽곡마을 이주대책위원회 관계자는 "이번 신규 허가 승인 전에 주민들이 의견서를 제출하는 등 창원시에 명확한 반대 의사를 피력해왔다"며 "시는 주민 피해가 이미 발생하고 있다는 사실을 인지하고 있었고 경남도 행정심판위도 오리엔탈마린텍의 공유수면 불법 점·사용을 인정했음에도 또 이런 결정이 나온 것에 대해 이해할 수가 없다"고 말했다.

앞서 오리엔탈마린텍은 화물선 접안 목적 등으로 공장 근처 바다에 2004년과 2009년에 걸쳐 총 9735㎡ 면적의 공유수면 사용 허가를 받았으나 당초 목적과 다르게 공유수면을 사용하고, 허가된 내용보다 더 넓은 면적을 쓴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창원시 진해구청은 25억 4400만 원의 변상금 부과와 함께 공유수면 점·사용 허가 취소 등의 행정처분을 했고, 사측은 이에 불복해 경남도 행정심판위원회에 유수면 점·사용 관련 행정처분 취소 청구를 냈으나 결국 기각됐다.

대책위는 시의 이번 결정에 대응해 주민 차원의 단체 행동 등을 준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창원시 관계자는 "행정처분은 사측이 잘못한 부분에 대해 내려진 것이고, 이 처분으로 새로 허가 승인을 영원히 못 받는 건 아니다"고 설명했다.

이어 "오리엔탈마린텍이 시 행정처분에 불복하며 제기한 집행 정지에 대한 소송 등을 취하하고, 공유수면 점·사용에 문제가 됐던 부분을 원상회복했으며 변상금 분할 납부와 납부계획서를 제출한 점 등도 고려됐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