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3 22:22 (목)
김해시 단감농가 탄저병 방제 '선제대응'
김해시 단감농가 탄저병 방제 '선제대응'
  • 신정윤 기자
  • 승인 2024.04.25 22: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찰포, 폐과수원 탄저병 확인
예산 450% 증액 4억4천 투입
"적기에 넉넉한 약제 공급 도움"
지난 24일 진례면 산본리 장지대 단감 재배 농가에서 탄저병 방제를 위한 약제가 살포되고 있다.
지난 24일 진례면 산본리 장지대 단감 재배 농가에서 탄저병 방제를 위한 약제가 살포되고 있다.

김해시는 지난해 잦은 강우와 이상기온 영향으로 단감 농가에 큰 피해를 입힌 탄저병 방제에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시에 따르면 경남도농업기술원 예찰 결과 평년에 비해 한 달 가까이 빠른 지난 18일 단감 예찰포와 폐과수원에서 탄저병이 확인된 만큼 시는 농가에 배부한 약제를 적기에 방제할 수 있도록 지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시는 올해 단감 병해충 방제에 지난해 9800만원에 비해 450%가량을 늘린 4억4000만원을 투입해 880㏊ 전 과수원에 방제 약제를 살포할 수 있도록 지원했다. 아울러 기상이변과 생태계 변화로 빈번해지는 국내 유입 외래 병해충인 미국선녀벌레 등 돌발해충 방제 약제도 농가에 이미 배부했다.

탄저병은 5~6월 포자 비산에 의해 발병하며 고온다습한 기후 열병균에 감염돼 발생하는 병으로 주로 과실 성숙기에 열매에 발생한다. 탄저병에 걸린 단감은 표면에 흑갈색의 반점이 생기고 일부분은 검은색으로 부패, 상품성이 크게 떨어지고 생산량도 줄어든다.

진례면에서 단감을 재배하고 있는 장 모 씨(63세)는 "며칠 전부터 김해시에서 지원해 준 약제로 방제를 실시하고 있는데 적기에 넉넉한 양의 약제 공급이 많은 도움이 된다"고 전했다.

시 관계자는 "철저한 병해충 예찰과 농가에 이미 배부한 약제를 적기에 방제할 수 있도록 적극 지도해 올해는 병해충 피해를 최소화시켜 농가 소득 증대로 이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