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1 09:55 (일)
장소에 숨겨진 '진주' 이야기 전하다
장소에 숨겨진 '진주' 이야기 전하다
  • 이대근 기자
  • 승인 2024.03.11 2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지율 교수 '나의 도시…' 출간
도시 속 문화·역사 공간 담아
김지율 교수 '나의 도시 당신의 헤테로토피아' 표지.
김지율 교수 '나의 도시 당신의 헤테로토피아' 표지.

경상국립대학교(총장 권순기) 인문학연구소 김지율 학술연구교수는 고향 '진주'의 장소에 대한 책 '나의 도시, 당신의 헤테로토피아'(국학자료원, 420쪽, 2만 5000원)를 출간했다.

김지율 교수는 자신의 시와 연구의 뿌리이자 출발인 '진주'의 역사와 내밀한 이야기를 진주 곳곳의 '장소'를 통해 전한다. 하나의 장소를 기억하고 그곳에서 치열하게 사는 이들과 기억을 나누는 일, 말하자면 그들이 그 장소에서 이룬 삶의 무늬가 바로 시이고 문학임을 전하고 싶었다고 한다.

몇 년간 심혈을 기울인 이 책은 남성당 한약방, 옛 진주극장과 진주역, 남강과 개천예술제, 박생광과 국립진주박물관, 이성자미술관 등과 같은 문화의 공간들과 형평운동의 현장들 그리고 사라져 가는 골목마다 숨겨져 있는 기억의 장소들까지 구성돼 있다. 또한 배길효, 리영달 작가의 사진과 함께 진주의 역사에 대한 소중한 자료를 담고 있다.

김주완, 송영진, 고능석, 임규홍, 리영달, 권영란, 안영숙, 원지연, 장상훈, 이병진, 신진균, 김형점, 이수진, 하미옥, 심귀연, 김운하 그리고 중앙시장의 여러 상인과의 인터뷰를 실어 총 420페이지, 200여 장의 사진으로 구성됐다. 삶이 묻어나는 장소와 그 너머의 공간 그리고 타인들과 소통하는 장소들이나 약자들이 살아가는 장소들까지 시간과 함께 변화된 진주 장소에 숨겨진 진솔한 이야기들을 전하고 있다.

그는 "천년고도의 도시, 진주는 과거의 것들을 보존하는 당위와 언제나 그 기억에서 벗어나려는 이탈의 욕망이 공존하는 도시죠. 장소들에서 비롯되는 개인들의 내밀한 기억은 비슷하지만 또 특별한 그 무엇이 있어요. 그 장소들은 시간이 지나면서 변화를 겪기 마련인데 그럼에도 그 자리를 묵묵히 지키며 사람과 더불어 극진하게 사는 장소들을 '아름다운 헤테로토피아'라고 말하고 싶어요"라고 말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