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산 진경바이오, 생리통 치료제 미국 특허 획득
양산 진경바이오, 생리통 치료제 미국 특허 획득
  • 임채용 기자
  • 승인 2023.11.21 2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일본·미국 3개국서 효과 입증
버섯혼합추출물 독성 실험 안정
아산병원서종양내과서 임상시험
2∼3년후 '여성 고통' 해결 전망
우대하 양산 진경바이오 회장.
우대하 양산 진경바이오 회장.

양산에 연구소를 두고 연구 중인 진경 바이오(주)는 세계 최초로 부인과질환(생리통) 치료제 특허를 한국·일본에 이어 미국 특허 결정을 받았다고 21일 밝혔다.

우대하 진경바이오 회장은 "인류 역사상 여성들의 삶의 질을 떨어뜨리며 매월 한 번씩 고통에 시달려 왔던 여성들이 진통제를 통해 일시적인 고통에서 벗어날 수 있었으나, 진통제 부작용이 있는 가임기 여성들은 그것조차도 복용하지 못하고 매월 그 고통을 참아야만 했다"고 했다.

특히 진통제 남용으로 불임의 가능성도 있고 진통제의 내성으로 다른 질병에서 진통제의 도움을 못 받을 수도 있다. 이제 향후 2~3년 내로 여성들은 생리통 및 생리 전 증후군에서 해방되게 됐다. 생리 전 증후군 그리고 생리통은 가임기 여성의 70%가 발생하고 있으나 근본적인 해결책은 그 어떤 방법도 없었으며 특히 사춘기에 있는 중고등학생들의 경우 학업과 예체능계의 학생들에게도 엄청난 방해요소가 되고 있다.

이에 우대하 회장은 올해로 21년째 호르몬에 대해 연구 중에 있으며 특히 여성들의 생리 전 증후군 및 생리통은 호르몬 불균형에서 문제를 일으킨다는 것을 밝혀내고 버섯혼합 추출물을 마우스(쥐)를 통해 독성 실험해 안정성을 확보하고 서울대 아산병원 종양내과에서 NK세포활성도검사 간이 임상시험도 했으며, 생리통·생리 전 증후군 개선에 도움을 줄 수 있는 건강기능식품의 상품화를 진행 중에 있다.

우대하 회장이 개발한 부인과질환 치료제의 원재료는 한방에서 사용하는 한약제가 아닌 우리 민족들이 수천 년 동안 먹어왔던 식용버섯(까치버섯·밤버섯·능이버섯)이다. 여기서의 혼합 추출물의 유효성분에서 호르몬 생성과 호르몬균형을 맞춰 준다. 약리작용에서 힌트를 얻어 단 몇 회의 복용만으로 생리통 생리 전 증후군이 치료가 되는 것이 확인됐다고 했다.

특히 약제가 아닌 식용버섯들의 혼합추출물이다 보니 부작용이 없는 것으로도 확인이 됐다. 향후 바이오 신약 개발 등 먹거리 산업들이 세계 경제에 미치는 영향은 엄청나게 클 것이다. 지난 2018년 나고야 의정서에 의하면 앞으로 동·식물에서 효능이 뛰어난 유전자를 확보하는 사람이 자국 경제에도 상당한 영향을 미칠 것이며, 세계 경제에도 미칠 것이다.

이번 우리나라 자생 식용버섯으로 세계 최초 부인과 질환 치료제 개발에 따라 국익에도 상당한 영향을 미칠 것이며 이것을 계기로 더 많은 자생식물에 유의미한 효능을 가지고 세계시장으로 진출하고 싶도록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