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엑스포 부산 유치 염원' 담았다
'2030엑스포 부산 유치 염원' 담았다
  • 정석정 기자
  • 승인 2023.11.16 22: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시설공단, 응원전시 개최
발달장애 청년 작품·영상 등
부산시설공단이 15~26일 2030 세계박람회 부산 유치 응원 드림 전시 전을 개최하고 있다.
부산시설공단이 15~26일 2030 세계박람회 부산 유치 응원 드림 전시 전을 개최하고 있다.

부산시설공단은 지난 15일부터 오는 26일까지 부산종합버스터미널 대합실 1층 승하차장 입구 공실에서 발달장애 청년작가들의 회화작품 10점과 VR미디어 작품, 작가 영상을 전시한다.

2030 엑스포 개최지 결정이 10여 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부산엑스포 유치를 기원하는 발달장애 청년작가 5인이 2030 엑스포 부산 유치 염원의 꿈을 담아 버스터미널 공실점포를 활용해 응원전시를 열었다.

매일 오전 8시부터 오후 8시까지 펼쳐지는 이번 전시는 김두용, 조민석, 강준영, 천수민, 김하랑 작가 5인이 참여해 부산의 전경과 사랑스러운 동물에 대한 작가들의 유니크한 작품 세계를 만나볼 수 있다.

발달장애 청년작가들의 창작활동과 공연활동을 지원하는 지역 내 비영리단체 이지투게더와의 협업도 눈에 띈다.

특히 전시회 관람후 터미널 이용객들의 엑스포 부산 유치를 열망하는 응원 문구를 자유롭게 적어 전시벽면을 채우고 있다.

공단 이성림 이사장은 "2030 세계박람회 개최지가 확정되는 결전의 날을 앞두고 부산의 세계박람회 유치에 힘을 보태고자 전시회를 준비하게 됐다. 부산의 미래를 위해 2030 부산엑스포가 반드시 성공할 수 있도록 힘을 모아 달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