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5 22:29 (토)
고성군, 특화 공모사업 선정 조선업 인력난 해소 돕는다
고성군, 특화 공모사업 선정 조선업 인력난 해소 돕는다
  • 이대형 기자
  • 승인 2023.02.26 2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고용위기 대응지원사업… 국ㆍ도비 121억원 확보, 신규인력 채용ㆍ확보 등 사용

고성군이 경남도와 거제, 통영, 창원 등 3개 시ㆍ군과 컨소시엄 구성해 참여한 고용노동부 공모사업 `2023년 지역형 플러스 일자리 사업 및 지역고용위기 대응 지원사업`에 최종 선정됐다.

군은 한때 주력산업이었던 조선업이 경기침체를 맞아 지난 2018년부터 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된 바 있었으나, 지난해 지정 종료됐다.

조선업의 수주 상황이 좋아지긴 했으나, 고용 유발간 시차, 기술인력 확보 등이 개선되기까지는 시일이 걸려 충격완화가 필요한 시점이었다. 이에 군은 경남도 및 3개 시ㆍ군과 고용위기지역 해제에 대한 대책으로 공모사업을 준비했으며, 이번 최종 선정으로 고성 외 3개 시ㆍ군은 국ㆍ도비 121억 원을 확보하게 됐다.

군은 이를 조선업 신규인력 채용 및 기술인력 확보를 위해 사용할 계획으로, 상세 사업은 △조선업 내일채움공제(신규입사자 1년 만기 600만 원) △조선업 훈련생 훈련수당(월 100만 원) 지원 △조선업 일자리 도약장려금(만 35세~49세 채용근로자 3개월 이상 고용유지 사업장) △숙련퇴직자 재취업 지원금(근로자 및 사업주 월 50만 원) 등이 있다. 또한 지역고용위기 대응 지원사업으로 경남조선업 도약센터를 통한 조선업 취업 관련 컨설팅, 각종 지원사업 연계, 조선업 취업정착금을 지원하며, 고성군고용복지센터의 파견직원을 통해 관련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이상근 군수는 "조선업체와 협력업체들이 구인난에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기에, 이번 단비 같은 지원사업으로 인력난 해소 및 지역 경기 회복에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어 "조선업 도약과 발전을 위한 노력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