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천밤마리오광대 탈춤축제 "얼쑤 좋다"
합천밤마리오광대 탈춤축제 "얼쑤 좋다"
  • 김선욱 기자
  • 승인 2022.09.26 2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해공원 공연장 500여명 찾아
봉산탈춤 등 6개 팀 초청공연
지난 23일 합천군 일해공원 야외공연장에서 열린 `제21회 합천밤마리오광대 탈춤축제` 모습.
지난 23일 합천군 일해공원 야외공연장에서 열린 `제21회 합천밤마리오광대 탈춤축제` 모습.

합천밤마리오광대보존회(회장 성상경)가 주최한 제21회 합천밤마리오광대 탈춤축제가 지난 23일 일해공원 야외공연장에서 개최됐다. 이날 행사에는 김윤철 합천군수와 조삼술 군의회 의장을 비롯한 500여 명의 내빈과 향우 및 관람객들이 참석했다.

식전 행사로 길놀이, 탈 고사를 시작으로 밤마리오광대 공연과 통영오광대문둥이춤, 진주검무, 봉산탈춤, 팔목중춤 등 6개 팀의 초청공연으로 다양한 무대가 펼쳐져 관람객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했다.

김윤철 군수는 축하 인사에서 "밤마리오광대 축제는 우리 합천이 수준 높은 문화도시로 발전하는데 큰 역할을 수행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우리지역 전통 문화를 보존ㆍ계승하는데 힘을 보태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밤마리(현 덕곡면 율지리)는 육로 교통이 발달하기 이전 남부 산간지역 주민들의 중요한 수로교통 요지인 낙동강 중류지점에 있던 포구로 조선시대 예인들이 이곳 포구인 밤마리에서 산대 탈춤을 시연하던 것이 시초가 돼 오광대로 발전, 지금까지 명맥을 이어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