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물 가꾸고 수확하며 재활ㆍ자립심 키워요
작물 가꾸고 수확하며 재활ㆍ자립심 키워요
  • 이병영 기자
  • 승인 2022.06.23 2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원시, 장애인 가족 11가구
도시텃밭 원예활동 큰 호응
창원특례시농업기술센터는 장애인 가족 11가구를 대상으로 도시텃밭 체험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창원특례시농업기술센터는 장애인 가족 11가구를 대상으로 도시텃밭 체험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창원특례시농업기술센터(소장 김선민)가 장애인 가족 11가구를 대상으로 도시텃밭 체험 프로그램을 실시해 큰 호응을 얻고 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프로그램은 농업기술센터가 도시농업전문가를 활용한 녹색환경 조성 및 공동체 활동 강화를 위해 추진하고 있는 `원예활동전문가 도시농업 시범사업`의 일환으로 마련됐다.

내리쬐는 햇볕에도 밝은 미소를 지으며 텃밭을 일구는 데 열중한 장애인 가족들은 "다양한 사람들과 짝을 이뤄 자연 속에서 뛰어놀며 식물을 심고 가꾸는 과정을 통해 환경과 생명의 소중함을 배우다 보니 성격도 밝아지고 사회성도 좋아져 너무 만족한다"고 말했다.

정명희 도시농업관리사는 "장애인과 가족이 함께 텃밭에 다양한 작물을 키우면서 수확을 통해 재활 능력과 자립심을 키우고 참여자 간의 소통ㆍ협동심ㆍ정서 안정 등 일상 생활을 수행하는 데 큰 도움을 주고 있다는 것을 몸소 느끼게 돼 보람을 느낀다"고 말했다.

김선민 창원시농업기술센터 소장은 "도시텃밭에서의 체험을 통해 장애인과 그 가족들이 일상 생활 속 위로와 활력을 얻을 것으로 기대한다. 앞으로도 다양한 프로그램을 개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