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군, 화재 피해 주민에 복구비 지급
고성군, 화재 피해 주민에 복구비 지급
  • 이대형 기자
  • 승인 2022.01.06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민 14명 거주지 제공, 문ㆍ창 파손 69가구 지원
지난 2일 오후 고성군 고성읍 한 4층짜리 빌라 4층에서 불이 나 거주자 1명이 중상을 입고 병원으로 이송됐다. 사진은 화재 현장. / 경남소방본부
지난 2일 오후 고성군 고성읍 한 4층짜리 빌라 4층에서 불이 나 거주자 1명이 중상을 입고 병원으로 이송됐다. 사진은 화재 현장. / 경남소방본부

 속보= 고성군이 빌라 화재 폭발사고와 관련해 피해를 본 주민에게 복구비 등을 지원하기로 했다. <6일 자 5면>

 6일 군에 따르면 지난 2일 고성읍 성내리에서 발생한 폭발사고로 다세대 주택과 주변 주택ㆍ상가 등 85곳 116건, 차량 36대가 피해를 입은 것으로 집계됐다.

 이에 군은 이재민 14명을 대상으로 실버주택 등 임시 거주지를 제공했으며, 문과 창 등 파손으로 한파 피해 가능성이 높은 69가구를 대상으로 복구를 지원할 예정이다.

 군은 여러 상황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이번 사고를 사회재난으로 판단했다. 이에 복구비 지원 등을 추진, 주민들의 걱정과 부담을 조금이나마 덜기로 했다.

 백두현 군수는 "이번 사고 수습과 복구의 일차적 책임은 원인 제공자에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무조건적인 지원은 또 다른 문제가 발생할 수 있어 모두 지원하지 않는 점 양해 부탁한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2일 오후 3시 33분께 고성읍 성내리 4층짜리 빌라 4층에서 불이 나 거주자 1명이 중상을 입고 주민 10여 명이 대피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