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는 해
지는 해
  • 황진봉
  • 승인 2021.08.19 22: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진봉 시인
황진봉 시인

 

 

 

핏빛 선명한 노을 남겨두고

서녘 하늘로 꼬리 감추는 해야

세상이 남겨둔 미련을

온통 붉은색으로 칠했구나

산 너머로 머리만 숨긴다고

모든 게 감춰지는 게 아니야

붉게 물들였던 너의 흔적마저

지우고 가야 완전히 지는 거지

무슨 미련이 그리 남아

온 서쪽 하늘을 다 붉게 물들였누

검어진 하늘가에 남겨진 주홍빛 미련이

네가 왔다 갔음을 알려주는구나

시인 약력

- 호: 한운(閑雲)

- 고성 출생

- 월간 문학세계 등단(2013)

- 김해 文詩 문학회 회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