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형오 만난 홍ㆍ김 “고향 출마”
김형오 만난 홍ㆍ김 “고향 출마”
  • 장세권ㆍ이우진
  • 승인 2020.02.09 23:0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 위원장 서울 험지 출마 요청

홍 전 대표 비공개 회동서 거절

김 전 의원도 “기존 입장과 같아”

경남도당 “최전선서 싸워달라”


 자유한국당 공천관리위원회가 중진급 인사에 대해 ‘험지’ 출마를 권유하고 있는 가운데 홍준표 전 대표, 김태호 전 의원 등 경남 출신 중진급 의원들이 각각 ‘고향’ 출마의 뜻을 분명히 했다.

 김형오 당 공천관리위원장은 9일 밀양시ㆍ의령군ㆍ함안군ㆍ창녕군 선거구 출마를 선언한 홍 전 대표와 산청군ㆍ함양군ㆍ거창군ㆍ합천군 선거구에 출마하기로 한 김 전 의원을 차례로 만나 ‘서울’ 등 험지 출마를 요청했지만 결국 설득하지 못했다.

 우선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11시 40분께 밀양의 홍준표 전 대표 사무실에서 홍 전 대표를 만나 비공개 회동을 가졌다. 김 위원장과 홍 전 대표의 만남은 40여 분간 이어졌으며, 서울 출마 등 의견을 전달했다.

 만남 이후 김 위원장은 홍 전 대표 사무실에 모인 지지자들과 만나 “대한민국이 위기 상황인데 홍 대표가 밀양ㆍ창녕 등에서 활동하는 게 좋겠는지 서울에 가는 게 좋겠는지 등에 대해 충분히 전달했다”고 말했다.

 이후 김 위원장은 홍준표 전 대표와 손잡고 서울 올라가려고 그랬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뒤 홍 전 대표와 포옹을 나눴다.

 이에 대해 홍 전 대표는 고향 출마에 대한 마음에 변함이 없다며 사무실과 선거 조직 준비, 예비후보 등록까지 하고 선거운동을 시작했는데 이제 와서 다시 서울로 올라갈 수는 없다며 간곡하게 거절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 위원장은 이날 오후 2시 30분께 거창에 위치한 김태호 전 의원 사무실에서 김 전 의원과도 만나 “결단을 내려주길 바라는 마음으로 찾았다”며 서울 출마를 요청했다.

 그러나 김 전 의원은 “제가 사랑하고 나를 원하는 곳에서 뛰겠다”며 “기존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며 “선거는 현실인데 지역민과 수많은 약속을 무시할 수 없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경남도당도 이날 성명을 내고 “당 대표를 지냈거나 당 대표급 인사는 문재인 정권 폭주를 막는 최전선으로 가 싸워 달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진양호 2020-02-10 18:37:07
홍준표 전 도지사는 그래도 낙후된 서부경남의 중심인 진주를 발전시키고자 임기내 많은 지원을 했지만, 김태호는 아니다. 서부경남 출신인 본인이 진주를 못 잡아 먹어서 난리를 폈다. 지난 경남 혁신도시 선정 및 유치를 위해 진주와 마산을 나누어 주면은 김태호 본인은 도지사 선거시 마산 창원표를 의식하여 마산과 진주를 이간질 시키고 싸움을 부쳤다. 조삼모사한 인간이다. 세상에 전국의 혁신도시 중에서 2개 지역을 나누는 곳은 김태호 밖에 없었다. 이상한 논리로 정말 허송세월도 많이 했다. 그런 인간이 국회의원 하겠다고 하니 참 답답할 노릇이다. 이렇게 인물들이 없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