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대 부흥 프로젝트로 지역 발전 이끌 것"
"5대 부흥 프로젝트로 지역 발전 이끌 것"
  • 이대근 기자
  • 승인 2020.01.09 2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정인철, 진주을 출사표
정인철 예비후보
정인철 예비후보

 정인철 전 청와대 기획관리비서관(58)은 9일 진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21대 진주을 지역 국회의원선거에 자유한국당 후보로 출마하겠다고 밝혔다.

 정 전 비서관은 "독선적이고 무능한 문재인 정권의 독주를 막기 위해서는 반드시 총선에 승리해야 한다"면서 "이를 위해 무엇보다도 지금 자유민주진영의 통합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현재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보수통합을 돕고 있으며, 곧 출범할 박형준 동아대 교수가 주도하는 `보수중도통합위원회`에 참여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정 전 비서관은 침체된 진주를 활성화 시키기 위해 진주 5대 부흥 프로젝트를 제시했다.

 `대규모 국내외 투자유치`, `플랫폼기업유치와 4차산업 생태계조성`, `세계적 인문학 도서관 건립`, `진주동부지역 문화예술 융합발전소 건립`, `원도심의 대규모 복고풍거리 조성과 전통시장 부흥` 등 5가지 프로젝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