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사방사업 통해 산림재해 예방
경남도, 사방사업 통해 산림재해 예방
  • 박재근 기자
  • 승인 2019.07.30 1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4억원 투입해 도내 41곳 개선

산지사방 2㏊ㆍ계류보전14.8㎞




 경남도는 산림재해 예방을 위해 8월부터 도내 18개 시ㆍ군의 41곳에 사업비 34억 원을 들여 산지사방 2㏊, 계류보전 14.8㎞의 사방사업을 시행한다고 30일 밝혔다.

 사방사업은 황폐지를 복구하거나 산지의 붕괴 및 토석ㆍ나무의 유출을 방지하기 위해 공작물을 설치하고 식물을 파종ㆍ식재하는 것을 말한다.

 이번 사업은 생활권 인접지역 등 사방사업이 시급한 산림재해 우려지역에 시행될 예정이다.

 유재원 산림환경연구원장은 “앞으로 주민설명회 등 적극적인 홍보를 통해 사방사업의 목적과 내용 등을 도민에게 정확하게 전달하고 해당 사업이 원활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