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낮 빈집 상습 털이범 40대 구속
대낮 빈집 상습 털이범 40대 구속
  • 김영신 기자
  • 승인 2019.04.10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벨 눌러 대답 없으면 침입 올 15곳 3천540만원 훔쳐

 빈집에서 수천만 원대 금품을 상습적으로 훔친 4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진주경찰서는 상습절도 혐의로 이모 씨(42)를 구속했다고 10일 밝혔다.


 이 씨는 지난달 8일 오전 11시께 진주 시내 빈집에 들어가 다이아몬드 반지 등 귀금속 725만 원어치를 훔치는 등 올해 1월부터 부산ㆍ경남 일대 주택과 식당 15곳에 들어가 3천540만 원 상당의 금품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이씨가 주로 낮에 단독주택가를 돌며 벨을 눌러보고 대답이 없으면 회장실 창문 등을 통해 침입하는 방법으로 금품을 훔쳤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