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군 신청사 추진 주민 반응 ‘냉랭’
남해군 신청사 추진 주민 반응 ‘냉랭’
  • 박성렬 기자
  • 승인 2019.03.24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충남 군수 “임기 내 착공 목표” 추진위 놓고 실효성 문제 제기 ‘10년 째 고민’ 직무태만 지적도
 남해군의 주요 현안 중 하나인 신청사 건립과 관련해 남해군이 청사신축 추진위원회를 구성하기로 결정했지만 주민들의 반응은 냉랭하다.

 장충남 남해군수는 지난 19일 남해군청 회의실에서 열린 언론브리핑에서 신청사 건립 전담조직인 청사신축 추진위원회를 구성하고 연말까지 신축부지를 결정, 임기 내 착공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당시 장 군수는 “지난 3개월 동안 청사신축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들어 왔지만 단순히 이 문제를 군 청사 신축 차원으로만 접근해 풀 수 없는 상황”이라며 “남해의 미래 100년을 새롭게 설계한다는 장대한 꿈과 비전을 가지고 이를 준비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와 발맞춰 군 청사 신축을 위한 해법찾기에 대한 노력도 같이 고민해 나갈 것”이라며 “첫걸음으로 청사문제를 되짚어 보고 또 좀 더 깊은 고민을 해 볼 수 있는 전담조직인 청사신축 추진위원회를 만들 것”이라고 했다.

 이에 대해 주민들은 남해군의 청사신축의 필요성이 제기된 지 10여년이 훌쩍 넘어가고 있지만 아직까지 군청을 어디로 옮길 것인지 고민하고 있다면 남해군 공무원들의 업무형태는 직무태만에 해당한다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서둘러 부지를 확정해야 할 시점에서 청사신축 추진위원회를 구성해 주민들의 숙의를 거치겠다는 장충남 군수의 태도는 우유부단한 모습으로 비칠 수 있다는 지적과 함께 조금 더 적극적인 모습을 보일 필요가 있다는 의견을 내놓고 있다.

 특히 여론이 군의 추진방향에 따라 찬반으로 갈릴 수 있고, 이로 인한 혼란과 반대가 예상되는 상황에서 향후 결정과 책임을 추진위 내지 주민들에게 떠넘길 수 있는 여지를 남겼다는 점에서도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또 주요 현안마다 위원회를 만들어 주민의 의견을 듣다 보면 신속한 의사결정을 통해 추진력을 담보해야 할 청사 신축의 행정적 속도도 더뎌질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남해읍 소재 A씨(53)는 “민선 7기 장충남 군정 출범 후 주민의견을 중시해 소통을 강조하는 행보는 칭찬할 만하나 각종 위원회부터 만들어놓고 실질적으로 이 위원회를 통해 처리되는 과정들을 보면 위원회의 실효성에 대해서는 의문이 든다”며 “남해군을 이끄는 수장이라면 결정적 시기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눈치보기식 의견수렴보다 결단력 있는 모습을 보여 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