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초등 돌봄교실 부족… 732명 방과 후 갈곳 없다
경남 초등 돌봄교실 부족… 732명 방과 후 갈곳 없다
  • 김명일 기자
  • 승인 2018.03.13 22:28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부모, 대책 마련 촉구

교육청, 대기자 많아 고심



 도내 초등 돌봄교실이 부족해 대기자가 수백명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돌봄교실은 맞벌이를 포함한 한부모ㆍ저소득층 가정 자녀를 위해 초등학교가 운영한다.

 13일 도교육청에 따르면 올해 초등 돌봄교실 이용을 신청을 받은 결과, 정원 초과로 대기 중인 학생은 원래 977명이었다.

 이후 추가 수용 등을 통해 지난달 중순 기준 대기자는 732명이 됐다.

 올해 도내 공ㆍ사립 초등학교 519곳 중 511곳이 돌봄교실을 운영하는 가운데 창원ㆍ김해 등을 위주로 대기자가 집중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도교육청은 학교당 많게는 대기자가 20명을 넘김에 따라 대기자 수용 방안 마련에 고심하고 있다.

 돌봄교실을 신청했다가 추첨에서 떨어져 대기 상태에 놓인 학부모들은 “신청자 전원을 수용해줘야 하는 것 아니냐”며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있다.

 도교육청은 돌봄교실로 활용할 유휴 교실이 충분하지 않아 어려움이 있지만 정원 조정 등으로 최대한 학생을 수용한다는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경남도민 2018-03-14 10:59:02
말로만 떠들게 아니고 갱남됴교육청은 의지를 가지고 문제를 해결해야지...여기 저기 다니며 학부모 학생 모아놓고...뭐 이렇게한다느니 저렇게 한다느니...그런 말장난과 치적자랑보다도...진정성이 묻어나는 도교행정이 아쉽다. 언제나 말 말 말...열마디 말보다 행동하는 지성인이 요구되지여.안그랴. 똑바로 해결하는지 두고 봅시다. 암.

교육사랑 2018-03-14 10:58:23
말로만 떠들게 아니고 갱남됴교육청은 의지를 가지고 문제를 해결해야지...여기 저기 다니며 학부모 학생 모아놓고...뭐 이렇게한다느니 저렇게 한다느니...그런 말장난과 치적자랑보다도...진정성이 묻어나는 도교행정이 아쉽다. 언제나 말 말 말...열마디 말보다 행동하는 지성인이 요구되지여.안그랴. 똑바로 해결하는지 두고 봅시다. 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