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3 21:14 (목)
김해 대중교통 실천 가능한 공약 무언가
김해 대중교통 실천 가능한 공약 무언가
  • 신정윤 기자
  • 승인 2024.03.28 22: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정윤 사회부장
신정윤 사회부장

김해 지역 22대 총선 후보 공약 중 가장 관심을 끄는 것은 역시 교통 인프라 공약이다. 시민들은 자가용 없이도 부산, 창원을 편하게 오갈 수 있는 광역교통망의 구축을 기대한다. 이번 총선에서도 김해 현역 의원들은 이런 기대에 부응코자 교통 인프라 공약을 내놓았다.

이번 선거 민주당 공천을 받은 김해갑 민홍철, 김해을 김정호 후보는 각각 민주당 3선, 민주당 2선 의원이다. 이들 의원들의 선수에 비해 두 후보의 교통 공약은 지난 21대 총선 공약에서 크게 진보된 것이 없다는 게 객관적인 평가다. 그만큼 교통 분야 공약은 국가의 국비가 수천억에서 수조 원까지 들어가는 사업이기에 실현하기가 쉽지 않다.

민홍철 의원은 이번 22대 총선에서 동남권순환광역철도망 조기 착공을 공약했다. 이 철도망은 진영부터 시작해 양산을 거쳐 울산까지 이어지는 연장 51.4㎞ 철도망으로 국가도시철도망 계획에 반영되면서 한 걸음 나아갔지만 갈 길이 멀다.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 등을 골자로 하는 특별법은 논의도 한 번 못 하고 폐기 됐다. 전국의 수많은 철도망 계획 중 수도권 교통 공약에 관심이 쏠려 지방 철도 공약은 논의 뒤로 밀리기 일쑤다. 지난 총선에서 서울, 경기, 인천 등 121개 지역구에서 105석을 확보한 사실상의 수도권 정당이 된 민주당에서 경남 철도망을 논의 테이블에 올리기 위해서는 메가시티가 절실하다.

김정호 의원의 트램 공약도 마찬가지다. 21대 총선 트램 공약은 이번 22대 총선에도 나왔다. 김 의원은 오는 2028년 트램(노면전차)을 착공할 목표로 박차를 가하겠다고 하지만 지난번에 비해 진일보한 것은 국가 도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된 것이다. 그러나 중앙 정부의 경제성 평가를 통과하기가 쉽지 않다. 김해 장유 지역 주민들은 생활권을 창원으로 하고 있기에 노면 전차를 놓는다고 해서 시민들이 트램을 얼마나 이용할지 고개가 갸웃거려지는 게 사실이다. 지역균형 발전 차원에서 법률을 개정해 가능할 수 있다지만 수백억 원이 들어가는 사업을 단순한 균형발전 논리로만 추진할 수는 없다.

사실 트램보다 시급한 게 있다. 김해와 부산의 광역 환승체계 구축이다. 인접한 두 도시가 교통 환승 시 500원으로 할인 적용되지만 과제는 환승 요금 제로를 실천하는 일이다. 총선 후보들이 경남도와 부산시 두 광역자치단체가 환승 할인을 예산 문제로 망설일 때 진정성 있게 풀어내는 일부터 공약했으면 한다. 이는 시민들의 지갑 사정을 조금이나마 개선하는 일이다. 이야말로 진정한 교통 메가시티다. 후보들이 거창한 공약보다 시민들이 원하는 실현 가능한 공약부터 실천했으면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