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3 21:08 (일)
옛 진주역 철도부지, '명소 옷'으로 착착 갈아입는다
옛 진주역 철도부지, '명소 옷'으로 착착 갈아입는다
  • 이대근 기자
  • 승인 2024.03.26 2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생프로젝트' 추진 탄력
국립진주박물관, 2027년 개관
문화거리, 원도심 활력 제공
남강변 도시계획도로 정비
진주역 옛 철길 보행로가 조성돼 많은 시민들이 편리하게 이용하고 있다.
진주역 옛 철길 보행로가 조성돼 많은 시민들이 편리하게 이용하고 있다.

진주시에서 부강진주 3대 프로젝트 중 하나로 추진 중인 '옛 진주역 철도부지 재생프로젝트'가 진행되면서 옛 진주역 일대가 진주의 새로운 명소로 탈바꿈하고 있다.

지난 2022년 옛 진주역 사거리 광장, 소망의 거리, 일호광장 진주역 개관 이후 2023년 철도문화공원 준공 후 새로운 휴식공간이자 사진촬영의 핫 플레이스로 떠오르며 대규모 문화행사와 버스킹 공연, 가족숲 체험 등 소규모 공연, 체험 이벤트 등 다양한 행사가 열려 어린이들부터 중·장년층까지 시민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다.

향후 진주시는 국립진주박물관 이전 건립, 문화거리 조성, 도시숲·시민광장 조성 등 철도부지 재생프로젝트를 완성해 원도심 활성화와 함께 진주의 새로운 명소로 재탄생시키기 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옛 철길을 따라 걷는 보행로 조성

철도문화공원 북측부터 지식산업센터 구간에는 단절돼 있던 옛 철길 보행로를 조성해 철도문화공원에서 멈춰 돌아서야 했던 보행자들에게 연결된 통행로를 제공, 이동의 편의를 대폭 개선했다. 이곳은 폭이 8~9m로 많은 이용자가 여유롭게 이용할 수 있으며, 야간 통행에도 불편함이 없도록 조명시설을 설치해 한층 편안한 산책로로 조성됐다.

430m의 철길 보행로는 봄, 여름, 가을 각 계절마다 유채, 해바라기, 코스모스 등 다양한 분위기의 꽃길을 걸으며 낭만을 만끽할 수 있는 감성 충만한 산책로로 탄생했다.

철길 보행로는 희망광장(지식산업센터 옆)과 소망광장(옛 망경지하차도 사거리 옆) 조성이 완료되면서 현재 시민들이 이용 중인 소망의 거리와 연결돼, 철도문화공원~지식산업센터~옛 망경지하차도까지 전체 길이는 1438m이다.

원도심에 활력을 불어넣을 옛 진주역 문화거리 조감도.
원도심에 활력을 불어넣을 옛 진주역 문화거리 조감도.

◇국립진주박물관 이전·문화거리 조성사업 착착 진행

진주시와 국립중앙박물관은 지난 1984년에 개관한 현 국립진주박물관을 옛 진주역 철도부지로 이전 건립하기 위해 2019년 6월 협약을 맺고 오는 2027년 준공 및 개관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 중이다.

지난해 9월 국립진주박물관 이전 건립 사업은 행정안전부 중앙투자심사를 통과해 오는 10월부터 국제설계공모를 통한 설계용역을 진행 중이며, 지난 2월 추진상황 보고회를 개최했다.

오는 2027년 국립진주박물관이 이전 건립이 완료되면 철도문화공원과 연계한 문화, 학습, 교육, 체험의 공간으로서 원도심 문화예술의 기반이 될 전망이다.

프로젝트 3단계 사업인 옛 진주역 문화거리 조성사업은 293억 원의 사업비로 가좌동에서 진치령터널을 통과하는 자전거도로와 남강변 다목적문화센터를 잇는 문화와 예술의 거리로 조성된다.

현재 한국철도공사 부지와 사유지 매입을 완료했고, 국가철도공단의 일부 부지매입을 진행 중이다. 올 상반기에는 부지 매입이 완료된 구간부터 차례로 공사를 추진할 예정이다.

문화거리는 철도부지 재생프로젝트 서편 도로 개설과 교통·보행 서비스 향상의 의미를 넘어 옛 진주역 철도부지와 남강변을 잇는 문화예술이 흐르는 통로가 돼 원도심에 활력을 불어넣는 혈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옛 진주역 철도부지에 들어서는 국립진주박물관의 조감도.
옛 진주역 철도부지에 들어서는 국립진주박물관의 조감도.

시민들에게 쾌적한 휴식공간 제공과 함께 철도문화공원, 국립진주박물관, 공립전문과학관, 문화거리 등 전체 프로젝트를 이어주는 연결축이 될 프로젝트의 마지막 단계로 도시숲, 시민광장도 계획돼 있다. 면적 2만 4693㎡의 근린공원으로 계획해 철도문화공원으로 부족했던 어린이놀이터, 박물관과 연계한 다양한 휴식시설, 광장 등을 구상 중이다.

올 하반기 설계용역을 시작해 오는 2027년 상반기 준공 계획으로 도심공원 조성을 통해 주변 지역의 새로운 생기를 부여하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남강변 다목적문화센터 주변 도시계획도로 개설

시는 올해 1월 남강변 다목적문화센터 건립 소송의 대법원 상고기각으로 남강변 다목적문화센터 주변 도시계획도로 개설공사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망경동 일원의 낙후된 원도심을 살리고자 남강변 다목적문화센터 건립을 추진 중에 있으며, 이에 따른 주변지역 교통량 증가에 대비해 남강변 다목적문화센터 주변 도시계획도로 정비사업도 함께 추진 중이다.

시는 총 3개 노선 445m 중 보상협의가 완료된 중로 1-154호선(L=261m)은 올해 준공을 목표로 추진 중이며, 나머지 도시계획도로 2개소는 보상 협의 중이어서 추후 착공을 착수할 계획이다.

도시계획도로 개설 후 교통정체 완화뿐만 아니라, 공예·민속거리를 조성해 문화 및 예술을 접목한 특색 있는 거리를 만들어 관광객들에게 문화적인 즐길거리를 제공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