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4 16:19 (일)
경남 의대 신설 요구 묵살 땐 다음 기회 없다
경남 의대 신설 요구 묵살 땐 다음 기회 없다
  • 경남매일
  • 승인 2024.03.21 22: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 도민들은 정부의 창원 의대 신설 계획을 총선 전에 듣기를 바라고 있다. 특히 정부의 의대 증원 발표와 함께 전남도의 국립 의대 신설 요구에 대해 한덕수 총리의 발언이 문제가 되고 있다. 한 총리는 "전남의 경우 지역 내 의견이 충분히 수렴되고 절차에 따라 신청이 이뤄지면 신속히 검토해 추진해겠다"고 밝혔다. 이 말을 액면대로 받으면 전남은 의대 신설이 되고 경남는 안 된다는 소리다.

실제 전남도는 의대 설립의 길이 열려 잔치 분위기인 가운데 도지사가 환영 입장도 밝혔다. 지금까지 경남도는 "경상국립대 증원, 창원 의대 신설" 등 계획을 줄기차게 밀고 왔다. 도민 서명운동 등 대정부 압박에도 불구하고 다른 지역 국립 의대 증원 계획에 따른 서부권역 경상국립대 의대 증원만 됐다. 전남도 의대 신설과 같은 중동부 경남권(창원) 의대 신설 요구에 대해서는 정부가 언급조차 않았다.

창원지역 5개 선거구 국민의힘 후보들은 총선 공동공약에 '창원 의대' 신설을 발표했지만, 도민들은 총선 공약에 앞서 전남도와 같이 정부가 신설 계획을 밝혀야 한다는 입장이다. 이번 증원도 경남 서부권에 위치한 경상국립대 의대(정원 76명)에 124명이 늘어난 200명 정원이 됐지만 따지고 보면 전국 7개 권역 국립대에 똑 같이 증원된 조치이다. 의대 부족을 겪는 경남 중동부권역 주민들에 대한 대한 배려는 없었다.

경남의 상대적으로 다른 시·도에 비해 의료 사각지대에 속해 있다. 330만 광역단체에 의대가 한 곳밖에 없다는 단순한 비교에서도 나타난다. 특히 100만 특례시에 의대가 없다는 자체도 정부 정책의 차별에서 나왔다고 봐도 무방하다. 경남에 의대 신설 요구가 이번에 묵살되면 안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