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4 17:47 (일)
경남 산재사망 전국 3번째 '오명' 벗어야
경남 산재사망 전국 3번째 '오명' 벗어야
  • 경남매일
  • 승인 2024.03.12 21: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산업재해 사고로 인한 사망자 수가 역대 처음으로 500명대 수준으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고용노동부가 지난 7일 발표한 '2023년 산업재해 현황 부가통계 - 재해조사 대상 사망사고 발생 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산재 사고로 숨진 노동자는 총 598명이다. 이는 전년(644명) 대비 46명감소한 것으로, 산재 사고 사망자 수가 역대 가장 낮은 500명대에 진입한 것은 재해 발생일을 기준으로 통계가 집계된 지난 2021년 이후 처음이다. 2021년 사망자는 683명이었다.

지난해 산재 사고 사망자 수를 업종별로 보면 건설업(303명)은 전년 대비 38명 감소했다. 제조업(170명)은 1명, 기타 업종(125명)은 7명 줄었다. 규모별로는 상시 근로자 50인 미만 사업장이 354명으로, 전년보다 34명 감소했다.

이런 가운데 지난해 경남지역 산업현장에서 숨진 노동자 수가 전국 광역지방자치단체 중 3번째로 많았다. 12일 고용노동부 부산지방고용노동청에 따르면 지난해 경남지역 재해조사 대상 사망자 수는 48명으로 경기 153명, 경북 57명에 이은 3번째로 집계됐다.

유형별로는 떨어짐 사고가 16명으로 가장 많았고, 끼임 사고가 10명, 물체에 맞은 사고 9명, 깔림.뒤집힘 사고 4명, 기타가 9명이다.

지난 1월 27자로 중대재해처벌법이 50인 미만 사업장에도 전면 적용됐다. 지난 2021년 중대재해처벌법이 제정되고 3년 만에 5인 이상 사업장에 전면 적용되게 된 것이다. 압축적 산업화 시대를 거쳐 온 우리 사회가 성장을 위한 이윤과 효율을 중시하며 그 과정에서 발생하는 노동환경에 만연한 위험에 대해 '어쩔 수 없는 것'으로 치부하며 노동자들의 희생을 강요했던 시대는 저물었다. 중대재해처벌법은 우리 사회가 안전과 생명을 이윤보다 우선에 두는 사회로 변화했음을 제도적으로 나타낸 징표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