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1 11:15 (금)
민주당과 이재명 대표가 승리하려면
민주당과 이재명 대표가 승리하려면
  • 경남매일
  • 승인 2024.03.06 00:0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표직 내려놓고 불출마해야
현명한 선택하길…빠를수록 좋아
이태균 칼럼니스트
이태균 칼럼니스트

요즈음 민주당이 다가오는 4.10 총선에 나갈 선수 선발전인 후보공천을 두고 친명과 비명계의 희비가 엇갈리고 있어 당내 갈등이 최고조에 다다르고 있다.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과 홍영표 민주당 전 원내대표 등이 공천에서 배제되어 사실상 이번 총선에서 민주당 간판으로는 뛸 수가 없는 상태로 당장이라도 민주당이 두 조각 날 지경에 이르고 있다.

공천탈락자 중 일부는 탈당과 함께 둥지를 옮김으로써 민주당의 총선가도에 검은 그림자가 드리우고 있어 그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가 이끄는 '새로운 미래'로 발길을 옮기기도 하고, 특히 여당인 국민의힘으로도 돌려 출정을 기다리고 있는 선수가 늘고 있어 정치의 무상함을 실감나게 한다. 정치는 생물이라 총선에 출전하려는 선수들이 여·야를 가리지 않고 이곳저곳을 넘보면서 대표선수로 선발되기를 희망하고 있어, 이번 해는 정치의 시즌임을 실감나게 한다.

민주당의 공천을 둘러싼 내분은 민주당의 공관위나 전략공천위원회가 공천규정과 후보자의 자격 판정을 두고 일관성이 결여되어 친명계와 비명계에 후보 공천결과가 각각 다르기 때문이다. 같은 규정을 적용하는데 유사한 조건의 후보가 누구는 되고 누구는 안되니 공천이 아리송한 것이다.

공천에 대한 자세한 것은 민주당의 공관위에서 결정한다고 해도 국민의 눈높이에서 보면 사회적으로 지탄을 받고 있는 음주운전과 부정행위 및 도덕성 논란이 있는 사람은 후보자로 공천해서는 안 되는 것이 시대정신에 맞다. 문제는 이 규정에 이재명 대표가 모두 해당하고 있어 논란이 될 수밖에 없다. 따라서 이 대표 자신이 출마를 포기하거나 공관위가 원칙대로 공천에서 배제해야 옳은 방향이다. 이 대표의 범죄경력과 현재 진행되고 있는 대장동 사건과 위증교사에 대한 검찰의 수사와 법원의 사법적인 절차를 볼 때 비록 확정판결이 나지는 않아 백 보 양보해도 수사와 재판이 진행 중인 경우 후보자 스스로가 출마를 접는 것이 순리일 것이다.

이재명 대표가 민주당을 살리고 총선에서 승리하기 위해서는 대표직을 내려놓고 총선 불출마를 선언하는 것이 특효약이다. 왜냐면 경선불복으로 인한 잡음을 단번에 제거할 수 있고 '명문' 갈등을 해소할 수도 있기 때문이다.

더욱이 이 대표의 말 바꾸기는 현재도 진행형인데, 이 대표가 만약 출마 포기와 대표직을 내려놓을 경우 당원과 유권자에게 준 실망에 대한 사과와 성찰도 될 수 있기 때문이다. 현재 민주당이 공천 때문에 겪는 내분을 극복할 수 있는 묘안은 별로 없어 보인다. 따라서 특단의 대책으로 총선에서 승리하려면 이 대표가 자신을 희생하는 극단적인 처방이 아니고서는 국민의 눈높이를 맞추기 어려운 실정이다.

결자해지라고 했다. 공천파동과 '명문' 갈등의 원인을 근본적으로 치유하지 않고 적당히 넘기게 될 경우 이재명 대표와 민주당은 총선에서 국민과 유권자의 냉엄한 심판을 받게 될 수밖에 없다. 늦었다고 생각할 때가 좋은 기회가 될 수 있다. 아직도 총선까지는 한 달 이상이 남아있기 때문에 이 대표의 결단 여부에 따라서는 얼마든지 반전의 효과를 기대할 수 있을 것이다.

흔히들 마음을 비우라고 한다. 세상에 욕심이 없는 사람이 어디 있겠는가. 선의의 욕심은 있어야 자신도 발전하면서 미래의 희망을 달성하기 위해 달려갈 용기도 얻는다. 하지만 우리는 역사를 통해 도를 넘는 사욕으로 권력을 탐하다간 큰 화를 자초한 사례를 수없이 보았다. 강물이 넓은 바다에 이르려면 강을 버려야 하듯이 강물이 강을 버리지 못하고 강에 머무르면 썩고 만다.

이재명 대표는 '국민의, 국민을 위한, 국민에 의한' 이란 미국 전직 대통령의 정치적 명언을 되새겨 보기 바란다. 과연 이 대표는 누구의, 누구를 위한, 누구에 의한 정치를 하고 있는가. 여기에 분명한 답이 있다고 생각한다. 현명하고 지혜로운 이 대표의 선택만 이제 남았다. 결단은 빠르면 빠를수록 좋을 것이며,이것이 이 대표가 살고 민주당이 총선에서 승리하는 길임을 명심하기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성진 2024-03-07 20:00:04
국민의힘은 무엇이 시대정신인지 알고는 있는가?
윤석열 대통령과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은 박 전 대통령 국정농단 사건을 수사해 구속한 당사자들이다.
혁신과 쇄신은커녕 국민이 탄핵한 전직 대통령의 그늘에서 선거를 치르겠다는 건 국민에 대한 모독이자 자기부정이다.
핵심 지지층을 결집해 정권 심판론에 맞서겠다는 의도겠지만, 박 전 대통령 탄핵을 행동으로 부정하는 것이다. 한동훈은 국민의힘 공천에 대해 틈만 나면 ‘혁신’, ‘시대정신’이라고 이야기한다.
‘탄핵 이전으로 돌아가는 것’이 국민의힘이 바라는 시대정신인가. 이재명이 외치고 있는 공천 혁명이 바로 국민이 바라는 시대정신이라는 사실을 기억해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