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8 13:40 (목)
"사천·남해·하동 발전 이루는 큰 정치인 될 것"
"사천·남해·하동 발전 이루는 큰 정치인 될 것"
  • 양기섭 기자
  • 승인 2024.03.04 22:28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천호 후보, 공천 확정 회견
"비방 등 불법 선거운동 대응"



서천호(국민의힘·(사진)) 사천·남해·하동 국회의원 후보가 4일 사천시청 브링핑룸에서 "선거구민 여러분의 지지와 성원에 감사드린다. 경선에 참여한 이철호, 조상규 후보에게도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공천 확정 및 공약 발표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날 서 후보는 "지역구민과 국민의힘 당원 동지 여러분의 뜨거운 사랑과 한분 한분의 지지·성원으로 지난달 28일 경선과정을 거쳐 국민의힘 후보로 공천이 확정됐다"며 "개인의 영광보다는 무거운 책임감으로 지역사회 발전을 위해 더 헌신·봉사하라는 명령으로 받아들인다"고 말했다.

"최근 정치상황은 끊이지 않는 의원비리와 가짜뉴스 남발, 아니면 말고식의 의혹제기 등 사회 일반의 윤리와 상식을 벗어난 행태가 난무하고 있다. 이번 제22대 총선은 이 같은 비이성적 정치환경을 바꾸는 중대한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공천이 확정돼 공당 입장을 대표하는 지역구 후보이기에 허위사실 유포 등에 대해서는 더 이상 외면할 수 없고 필요한 조치를 할 수 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이어서, "국민의힘 공천신청 때 피선거권이 없어 신청자격이 없다는 주장이 있으나 공천심사위원회 및 법원의 결정에서도 전혀 문제가 없다고 확인된 바 있다"며 "비공개 접수 또한 제22대 총선 지역구 후보자 추천 신청 공고문에 '본인의 의사에 따라 비공개 접수 가능'으로 명기돼 있다. 국민의힘 당헌당규에 따라 공천신청 자격에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주장했다.

또, "공천을 전제로 사면복권을 했다는 약속사면 등도 전혀 사실이 아니다. 사면 복권은 대통령의 고유 권한으로 어느 누구도 사전에 알 수 없는 사안이며 이어진 경선에서 여론조사 결과를 토대로 공천이 확정된 것이다"며 "약속사면 등의 표현은 사실 왜곡으로 볼 수 밖에 없다. 이후, 허위사실 공표나 후보자 비방, 흑색선전 등 불법적인 선거 운동에 대해서는 공당의 지역구 후보 입장에서 엄정하게 대응해 나갈 것이다"고 강조했다.

서 후보는 공약으로 "사천·남해·하동 지역은 우주항공청 설치 및 운영에 관한 특별법 통과와 우주항공 복합도시 건설 특별법, 남해안 관광 특별법 등의 입법화를 통해서 세계적인 우주항공중심 도시, 남해안 관광·휴양 거점도시로 나아가야 하는 중대한 시대적 기로에 서 있다"며 "지역 발전을 이루어 내는 큰 정치인이 되겠다"고 약속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성진 2024-03-09 12:58:15
누가 과연 애국자일까요?
일생 피땀 흘려 저축한 돈을 국가에 희사하는 일반 국민이 많이 있다. 그러나 이들은 자신이 애국자라 생각지 않고 있다는 사실이다.
국가와 국민을 위해 정치하겠다는 정치인 중 어려운 사람들을 위해 자기의 재산 상당액을 국가에 기부한 국회의원이 없었다는 사실이다.
상당수 국회의원은 재산이 많으면서도 더욱더 벌기 위하여 국회로 들어와 국가와 국민을 위해 봉사하겠다고 외치나 무엇이 봉사인지 알 수가 없게 행동하고 있다는 사실이다.
나라에 기부는 못 해도 부정 없이 국가와 국민을 위해 진심으로 봉사하는 정치인을 국민은 원하고 있다.

김성진 2024-03-07 14:02:02
변하겠다는 대통령의 공약만을 국민은 갈망하고 있다.
지금 대통령과 한동훈이 전국을 돌며 선심성 공약을 쏟아내고 있는데 그 공약 믿으며 반길 국민이 얼마나 되겠냐는 것이다.
우리의 예산으로는 감당하기 어려운 공약일 뿐만 아니라 아무리 민간 자본을 투하한다고 하여도 그것은 하나의 예측이지 민간 자본이 들어온다는 보장도 없는 것이다.
대통령의 직무상 전국을 돌며 공약 정도는 있을 수 있다고 하나 법에 제한되고 있는 대통령의 노골적인 선거운동은 피하는 것이, 야당에 대한 예의가 아닐까 생각해 본다.
결론은 돌아오는 총선에 있어 이루기 어려운 대통령의 선심성 공약이 아니라 국민이 원하는 것은 대통령 부부의 변화를 기대하면서 총선은 대통령에 대한 중간 평가라 생각하고 있다는 사실을 기억해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