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24 21:18 (수)
의령 '농경문화홍보관' 대대적 개편 완료
의령 '농경문화홍보관' 대대적 개편 완료
  • 변경출 기자
  • 승인 2024.03.03 2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면 전시 시설서 체험 공간 변신
8억 투입·5개월 공사 1일 재개관
다른 관광자원 연계 활성화
오태완 군수가 재단장한 농경문화홍보관을 둘러보고 있다.
오태완 군수가 재단장한 농경문화홍보관을 둘러보고 있다.

의령군은 농경문화홍보관이 개편 작업을 끝내고 지난 1일 재개관했다고 3일 밝혔다. 기존 눈으로만 보던 평면적 전시 시설이 손으로 만지고, 온몸으로 체험하는 공간으로 180도 바뀌었다.

농경문화홍보관은 잊혀가는 농경문화를 한눈에 볼 수 있게 전통의 각종 농기구와 생활용품 등 350여 점을 전시해 2012년 의령읍 무전리와 정암리 일원에 세워졌다. 개관 당시 농촌 도시 의령군에 적합한 전시시설로 주목을 받았으나 다른 지역의 민속박물관 등과 차별성이 없고 시설 노후화로 관람객들의 방문이 연간 3000명에 그치는 등 대대적 개편이 필요한 실정이었다.

반전의 물꼬는 오태완 군수가 텄다. 오 군수는 2022년 확보한 지방소멸대응기금을 투입해 농경문화홍보관 전면 재단장을 지시했다. 오 군수는 농경문화홍보관을 근처 민속소싸움경기장, 곤충생태학습관, 농산물유통센터와 아우르는 의령농경문화테마파크 종합 개발을 구상했고 의령읍에 건립된 국내 최대 미래체험 교육시설인 미래교육원과 연계에 활성화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사업비 8억을 투입해 5개월 간 공사를 마친 농경문화홍보관은 '태평한 땅 의령의 농경문화에서 진정한 삶의 자세를 배운다'라는 주제로 시설을 전면 개편했다. 'Dream Farmer(꿈꾸는 농부들)'를 목표로 농경 역사를 배우는 '컬쳐 파머스', 미래 농업을 경험하는 '퓨처 파머스', 어린이에게 도전정신과 용기를 심어주는 '챌린지 파머스'로 전시설을 각자 구성했다.

특히 '참여형·놀이형' 전시실로 탈바꿈한 2전시실이 눈에 띈다. 여기서는 단순 평면적인 감상이 아니라 입체적이며 다채로운 이야기가 가미된 전시로 관심도를 높였고, 흥미로운 체험이 가능한 다양한 시설을 전진 배치했다.

2전시실에서는 화면 속 그림의 색깔과 크기, 속도 등을 자유롭게 조작해 스마트팜에 대해 학습할 수 있게 했다. 어린이들이 스마트팜 가상 농장에서 마음껏 미래 농경의 꿈을 펼칠 수 있도록 흥미 있고 깊이 있는 콘텐츠를 구성했다.

또 의령 특산품의 종류와 만들어지는 과정을 인터렉티브 체험으로 구성해 색다른 경험을 제공한다. '내가 심은 농산물' 코너에서 어린이들은 그래픽을 통해 직접 씨를 심고, 수확하면서 자연의 신비와 농업인의 노고를 알아 갈 수 있다.

이 밖에도 사계절 농경문화의 흐름과 계절별로 필요한 300여 점의 전통 농기구와 생활용품 관람을 통해 조상들의 농경생활을 엿볼 수 있으며 의령 소힘겨루기의 전설 범이와 꺽쇠를 만날 수 있는 이색 공간도 마련돼 있다.

의령군은 재개관한 농경문화홍보관을 지난달 누적 관람객 50만 명을 돌파한 인기 절정의 곤충생태학습관과 연계해 지역 관광 '필수코스'로 만들 예정이다. 이런 배경에는 곤충생태학습관의 '생태'와 농경문화홍보관의 '전통문화'가 '교육'이라는 교집합으로 잘 어우러져 방문객들에게 큰 호응을 얻을 수 있다는 자신감이 깔려 있다.

오 군수는 "입지적 약점과 여러 제약 요건으로 활성화가 되지 못하고 있던 농경문화홍보관이 이번 전면 개편을 통해 다른 관광자원과 연계할 새로운 가능성을 찾았다"며 "농경문화홍보관 재개관은 관광도시 의령에 날개 단 격이다. 관광객들에게 재미와 의미 모두를 충족시키는 특별한 경험을 선사하는 장소로 많은 사랑을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농경문화홍보관 운영은 매주 화요일부터 일요일까지며,운영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