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3 02:16 (토)
바다에서 - 이 창 근
바다에서 - 이 창 근
  • 경남매일
  • 승인 2024.02.21 2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다에 와서 보면
하늘만 보이는가
육지에 살면서 보던 한 쪽만의 하늘이 아닌
아래 위 세상 모두가
파아란 하늘인

바다에 와서야
넓은 세상 마주하고
옹졸한 마음 갖고 사는 나를 바라보면서
바다의 한없는 도량에
고개를 떨군다

휴전선 북쪽에도
동족이 살건마는 
서로들 벽을 쌓고 왜 오갈 줄 모르는지
하늘과 바다가 하나이듯
만나고 보면 좋을 걸

바다에 나와서
하늘을 들이킨다
짭조름한 내음이 배어 있는 하늘을 
가슴을 활짝 열고서
답답함을 뱉으며

시인 약력

-(사)한국산림보호협회 녹색등산대학 교수
-경남 산청 출생, 시인, 아동문학가
-현대시조 신인상, 시조문학 천료, 시와 시인 신인상 한하운 문학상 
-대한민국 문화예술 대상(문학),녹조근정훈장 외 다수
-시집 및 시조집 「접어 둔 그리움으로, 사모곡」 외 다수

 

바다에 와서 보면하늘만 보이는가육지에 살면서 보던 한 쪽만의 하늘이 아닌아래 위 세상 모두가파아란 하늘인바다에 와서야넓은 세상 마주하고옹졸한 마음 갖고 사는 나를 바라보면서바다의 한없는 도량에고개를 떨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