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3 18:17 (일)
박완수 도정, 웅비하는 경남도가 대한민국을 견인한다
박완수 도정, 웅비하는 경남도가 대한민국을 견인한다
  • 박재근 기자
  • 승인 2023.12.17 2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 도정, 경남도의 산업수도 자리매김
경남도 균형발전, 대한민국 성장 동력화
서부권 기운 운동장 중·동부권 지원강화
경남 도정 흑역사, 기울어진 균형발전론
러스트 벨트 중·동부권 경남, 도정 반발
경남 시군 순위, 창원 김해 양산 등으로
도내 타 시·군 인구 유입, 제살깎아먹기
동부권 부산시 편입, 경남 와해 부채질
박재근 대기자
박재근 대기자

박완수 도지사의 경남도정 운영은 '웅도 경남'이 미래 대한민국을 견인하는 동력을 바탕으로 한다. 이 때문에 중앙정부 건의 등 경남을 넘어 대한민국 미래를 위한 밑그림도 그렸다. 그 출발선은 경남도의 진짜배기 균형발전에 있다.

정부도 그렇지만 경남도의 균형발전은 서부권 지원정책에 우선, 기울어진 운동장이나 다름없었다. 진주 혁신도시 조성, 우주항공청 개청 및 산업, 도내 제2 도시인 김해에도 없는 의료원 개설을 비롯해 미래가 있는 신산업 현장으로 자리매김했다. 여기에다 경남도 제2청사로 불리는 진주 서부청사 운영도 그렇지만 정부 및 경남도 산하 13개 기관 서부권역 집중배치 운영은 타 도민의 상대적 박탈감에 앞서 불편을 일으켰다.

여기까지는 경남도가 주도했다. 그 결과, 진주를 축으로 했다지만, 인접한 시군마저 반응은 시큰둥함을 넘어 냉담하기까지 하다. 인근 군지역 단체장은 진주 블랙홀이란 볼멘소리까지 내뱉는다. 급기야 진주에 소재한 기관 이전 목소리도 나온다.

중·동부 및 남해안권 경남도민들은 330만 명인 경남 인구 중 1/4에도 못 미치는 진주권에 국한된 지원에 대해 중·동부권 도민피해를 전제로 해 다소 과하다는 반응도 있다. 이에 만족하지 않고 일각의 주장이라 해도 진주로의 '경남도 청사' 이전 주장 등 황당하면서도 자아도취적 발상은 분란을 일으켰고 중·동부권 도민 부아를 치솟도록 했다. 또 제2 혁신도시 이전을 두고서도 현 혁신도시 잔여부지 또는 나대지를 매입해 제2 혁신도시를 조성해야 한다는 황당한 건의를 검토하는 등의 경남도 조치 등 도정 운영에 대해 중·동부권은 손을 묶어 놓고 추진하느냐는 말까지 나왔다.

가능하지도 가당치도 않은 발상에는 경남도 도정 운영의 잘못이 크다. 창원시 등 중부권 시·군이 발끈했고 양산 밀양 김해 등 동부권도 경남 동부청사 운영을 주장하기에 이르렀다. 걸핏하면 균형발전이었고 균형발전이 곧 진주의 대명사인 듯한 게 화근이었다. 이쯤에 이르자 현 경남도 시·순 순위로 창원→진주로 이어지는 것을 인구순위인 창원→ 김해→ 양산 순이어야 한다는 주장까지 제기되기도 했다. 이런 와중에 창원시 인구는 줄어 100만 이상 특례라는 존재가 걱정이다. 여기에는 인구 유출을 우려한 반대 등 폐쇄적 주장에 대해 가두어 키우는 것은 '가두리양식장'뿐이란 우스갯말만큼이나 원인이란 지적도 있다. 이 때문인지, 창원-김해-밀양-양산 등으로 연계된 터널 등 동부권과 중부권 공동발전을 위한 출발선, 도로개설도 서둘지 않았다.

특히 앞선 공업화로 경남 부흥의 지렛대인 이들 지역에 대한 행·재정적 지원 미흡은 부산 울산 대구 등 타 시·도 접경지역 탓에 경남의 정체성마저 희미하다. 또 노후화에 따른 러스트 벨트에 지원 등 신산업 유치 및 활성화를 위한 프로젝트마저 운용되지 않았다. 전국 최고 다문화 지역이지만 이에 대한 지원대책도 시원찮았다.

밀집된 중소기업과 노동자를 위한 교육 의료 법률 행정 등 지원을 위한 기관이 없거나 일관화되지 않고 있다. 이어 부산물공급을 위해 양산 등을 끼워 넣은 '광역 상수도 운영'은 거창 합천 창녕 등에 이어 진주 남강댐 물 공급, 함양 댐 건설에 따른 공급 등 여기저기 쑤셔대는 취수예정 지역 도민피해가 전제란 점에서 잦은 도민 항의에도 경남도 대응은 미지근했다. 이쯤에 이르자 급기야 경남도 제2, 제3 도시인 김해·양산시의 부산편입설은 그러잖아도 한뿌리 부·울·경을 외치지만 '공생'은 빈말일 뿐 행동은 '각자도생'이며 경남을 부산 화수분으로 여기는 정치권에 대해 부산을 위해 경남도 화해를 노린 술책이라며 도민은 발끈하고 나섰다. 이 지경에 이른 것은 도내 출신 유력인사의 부산지원을 위한 도내 인사 초청 골프회동 등도 문제였지만, 깜냥은 고려치 않고 큰 정치를 노린 역대 경남도지사들의 도정 운영 흑역사도 한몫했다.

물론 박완수 지사도 한때 정치에 전념했지만, 그는 태생적으로 행정가이며 그 때문에 '웅도 경남'을 자리매김 행정통이란 별칭도 갖는다. 이같이 엉터리 균형발전이 낳은 폐해는 민선 8기 박완수 도지사 취임 이전까지의 도정 운영 흑역사이다. 이를 바로잡지 않으면 경남 부흥은커녕, 경남도민 일체감도 기대하기 어렵다.

이를 위해 경남도는 경남도 제2, 제3 도시인 김해 양산시를 비롯해 밀양, 창녕 등 불만이 가득한 동부권역에 대해 박완수 도지사가 직접 현장에서 갖는 도민 회의를 비롯해 토크콘서트를 통한 민의를 도정에 반영키로 했다.

도립 거창·남해대학과 국립창원대학교의 통폐합, 20년이나 방치된 김해-창원 간 비음산 터널 개설, 글로벌 융복합단지, 액화 수소 클러스터, 동북아 물류 플랫폼, 의료원 건립 등의 발전 계획, 다문화 인구가 많은 경남특성을 고려한 정책과 이민청 개청 등 균형발전만 외쳤던 이전 정부, 도지사와 달리 명확하고 분명한 해결책을 제시하고 있다. 이는 경남을 넘어 임계치에 달한 대한민국 미래를 위한 고민의 결과다. 박완수 지사의 거친 직언에 중앙정부, 정치권이 '답'을 내놓지 못하면, 골든타임은 세월 속에 묻힌다. 박 지사는 스킨십이 부족해 다소 거칠고 투박해 보이지만, 도정에는 누구보다 명확하고 날카롭다. 박완수 도정에 도민이 힘을 보태야 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