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교육청 기록원 원활한 건립 당부
경남교육청 기록원 원활한 건립 당부
  • 김명일 기자
  • 승인 2023.11.30 2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규헌 도의원, 현장 방문 점검
옛 창북중 건물 활용 내년 착공
정규헌 도의원이 30일 '(가칭)경상남도교육청 기록원' 건립 현장을 방문 관계자의 설명을 듣고 있다.
정규헌 도의원이 30일 '(가칭)경상남도교육청 기록원' 건립 현장을 방문 관계자의 설명을 듣고 있다.

경남도의회 교육위원회 정규헌(국민의힘·창원9) 의원이 30일 '(가칭)경상남도교육청 기록원' 건립 현장을 방문해 원활한 건립을 당부했다.

'(가칭)경남도교육청 기록원'은 창원시 의창구 북면 옛 창북중학교 건물을 활용해 건립 추진 중으로, 내년 4월 착공해 오는 2025년 3월 준공, 7월에 개원이 예정돼 있다. 총 사업비 190여억 원이 투입되며, 부지 1만 2087㎡ 건축연면적 4249.65㎡에 지상 3층으로 창북중학교 교사를 리모델링해 건립된다.

경남교육청 직속기관으로서, 개관 이후에는 30년 이상 된 교육청 및 학교 기록물을 보존하고 전시하며, 관련 교육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다. 무엇보다도 '전국 교육청 중 최초의 기록원'이라는 점에서 '(가칭)경남도교육청 기록원'은 특별한 의미를 가진다.

이날 정 의원의 방문은 제409회 정례회 기간 동안 열리는 교육위원회 안건으로 상정된 '경남도교육감 소속 지방공무원 정원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에 담긴 기록원 인력 증원 심사를 위해 현장을 직접 확인하고자 이뤄졌다.

정 의원은 이날 방문에서 기록물 수장과 전시, 교육이 이뤄질 공간들을 둘러보고, 김순희 경남교육청 총무과장 등 관계자들에게 추후 운영 방안 등에 대해 질의했다.

또, 북면초등학교와 창북중학교 체조선수들이 훈련장소로 사용하고 있는 옛 창북중학교 다목적 강당을 둘러보고 노후화 된 체조장 여건 개선 방안에 대해서도 질의했다.

정규헌 의원은"전국 교육청 중 최초로 건립되는 기록원이라는 의미를 지니는 만큼 차질 없이 건립이 추진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