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두관 "이재명, 정치개혁 약속 지켜야"
김두관 "이재명, 정치개혁 약속 지켜야"
  • 서울 이대형 기자
  • 승인 2023.11.28 2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동형 비례제 유지 결단 촉구
위성정당 포기 다당제 시작돼
지도부 험지 출마 재차 요구

더불어민주당 김두관(양산을) 의원이 연동형 비례제 유지와 위성정당 방지에 대해 이재명 대표와 지도부의 결단을 재차 촉구했다.

선거제도 개혁과 관련해서 김 의원은 지난 27일 페이스북을 통해 "대선 때인 지난해 이 대표와 우리 국회의원들은 국민께 백배 사죄하고 연동형 비례대표와 위성정당 포기를 약속하기 위해 국회 계단에 나란히 섰다"면서 "그런데 최근 당 지도부가 병립형 비례를 가지고 국민의힘과 곧 야합을 할 것이라는 소식이 들린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병립형은 소탐대실"이라며 "다시 위성정당을 만들어 사기를 치겠다는 쪽이 지고, 비례를 잃더라도 정치개혁 약속을 지키는 쪽이 이긴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민주당은 지난 2020년 다당제 정치개혁을 하겠다고 약속해 놓고 위성정당을 만들어 국민을 배신했다"며 "그래서 대선 때인 지난해 3월 이 대표와 우리 국회의원들은 국민께 백배 사죄하고 연동형 비례대표와 위성정당 포기를 약속하기 위해 국회 계단에 나란히 섰다. 그날 국회 앞 계단에 서서 결의한 의원 중 오늘까지 72명이 서명을 마쳤고 그날 함께했던 나머지 의원님들도 모두 함께해달라"고 촉구했다.

이어 "위성정당을 포기하면 연대정당, 연합정당을 만들고 다당제가 시작된다"며 "연대하고 연합하는 정당 없이 민주당이 혼자 권력을 잡은 적은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연동제 정치개혁과 지도부의 험지 출마에 대해서도 요청했다.

김 의원은 이 대표에게 "의석수를 숫자놀이 하는 엉터리 전문가, 위성정당 꼼수로 야당 연합을 포기해 0.75% 패배를 부른 자들의 보고서를 모두 물리라"면서 "민주당이 국민적 염원인 정치개혁에 앞장서고 원칙을 지키면, 위성정당을 만들려는 국민의힘을 퇴행과 반동의 수구 정당으로 몰아붙이면 우리가 압도적으로 이길 수 있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