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양휴양림, 자연과 교감 창의력 키워요
밀양휴양림, 자연과 교감 창의력 키워요
  • 조성태 기자
  • 승인 2023.11.23 2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림교육 프로그램 1년간 26회 운영
숲 해설·목공예·요가 체험 등 '인기'
밀양시 어린이들이 도래지 자연휴양림에서 운영 중인 산림교육 프로그램에 참여하고 있다.
밀양시 어린이들이 도래지 자연휴양림에서 운영 중인 산림교육 프로그램에 참여하고 있다.

밀양시는 도래재 자연휴양림에서 운영 중인 산림교육 프로그램을 지역 내 교육기관 학습 과정에 반영해 지난 1년간 총 26회를 운영함으로써 11개 기관, 660명의 학생이 참여했다.

23일 도래재 자연휴양림에서 운영 중인 산림교육 프로그램은 숲 해설, 목공예(자연물 만들기), 숲속 요가 체험행사다.

시는 밀양교육지원청 등 교육기관과 협업을 통해 '창의적 생태체험 활동'의 하나로 자라나는 학생들에게 도시에서 벗어나 우거진 숲속에서 맑은 공기를 마시며 직접 체험하고 관찰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기 위해 프로그램을 추진했다.

교육기관 연계 운영 프로그램은 학기 중 상반기(4~6월), 하반기(9~10월)로 나눠 주중 1~2회 실시됐다. 전문가인 숲 해설사, 요가강사를 통해 교육을 진행해 학생들에게 일상에서 접하기 어려운 다양한 산림정보를 알기 쉽게 제공함으로써 참여한 학생들에게 큰 호응을 얻었다.

특히, 직접 학생들을 지도하는 선생님을 대상으로 지난 8월 1일 도래재 자연휴양림 체험행사 시연회를 개최한 결과 만족도가 높아 하반기에는 상반기보다 2배에 가까운 학생들이 참여했다. 학기 일정으로 참여하지 못한 학교는 아쉬움을 토로할 정도로 인기가 좋았다.

박일호 시장은 "산림휴양 시설인 도래재 자연휴양림에서 밀양의 미래인 학생들에게 산림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해 자연과의 교감으로 면역력 향상, 스트레스 감소 및 창의력 향상에 도움을 줄 것으로 생각한다"면서 "내년 개장 예정인 밀양아리랑 수목원, 국립밀양등산학교 등 산림복지시설을 통해서도 교육기관과 연계한 다양한 산림교육 프로그램을 추진해 많은 학생에게 산림복지의 혜택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