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천시, 2024년도 당초예산 9318억 원 편성
사천시, 2024년도 당초예산 9318억 원 편성
  • 양기섭 기자
  • 승인 2023.11.21 2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예산보다 3.15% 증가
일반 403억↑·특별회계 119억↓

사천시(시장 박동식)가 내년도 당초예산을 올해 본예산보다 3.15%(284억 원)가 증가한 9318억 원으로 편성, 시의회에 제출했다고 21일 밝혔다.

일반회계는 8742억 원으로 403억 원을 늘리고 특별회계는 576억 원으로 119억 원을 줄였다.

지방세와 세외수입 등 자체 수입은 1555억 원으로 62억 원 증가했으나 내국세·도세 등 감소로 인한 지방교부세와 조정교부금은 244억 원, 잉여금 등은 218억 원 감소했다.

또, 국비(2900억 원)와 도비(1052억 원) 보조사업이 올해에 비해 684억 원 정도 늘었으나 국·도비 매칭사업에 대한 시비 부담 탓에 재정 여력이 축소돼 실질적인 가용재원 규모는 대폭 줄었다.

분야별 주요 세출예산은 △사회복지 2531억 원(27.2%) △환경 1817억 원(19.5%) △농림해양수산 1171억 원(12.6%) △국토 및 지역개발 818억 원(8.8%) △문화 및 관광 381억 원(4.1%) △교통 및 물류 254억 원(2.7%) △산업·중소기업 187억 원(2.0%) 등이다.

가장 비중이 큰 사회복지분야는 기초연금 811억 원, 생계급여 274억 원, 영유아 지원 148억 원, 노인사회활동지원사업 67억 원 등 취약계층과 사회적 약자 보호 등을 위해 편성됐다.

환경예산은 삼천포지구(2단계) 하수관로 정비 257억 원, 사천지구(3단계) 하수관로 정비 263억 원, 사등위생매립장 확장사업 32억 원 등이며, 전년대비 88% 증액됐다.

농림해양수산 분야는 농·어업인수당 지원 45억 원, 사천시 과학영농시설 확대 조성 68억 원, 모충공원 공공파크골프장 80억 원, 목재문화체험장 31억 원, 수산물가공시설 건립 14억 원 등이다.

국토 및 지역개발을 위한 서부일반산업단지 조성(25억 원), 노산공원과 목섬을 잇는 무지개다리 건립(17억 원), 삼천포천 생태하천 복원사업(17억 원), 상평지구(무고천) 일반하천 정비(10억)에도 편성됐다.

문화 및 관광 분야는 사천·삼천포종합운동장 부지 매입 30억 원, 무지갯빛 생태탐방로 조성 10억 원, 시니어친화형 국민체육센터 건립 29억 원, 와룡문화제 6억 원, 드론라이트쇼 3억 원, 농업한마당축제 4.5억 원, 삼천포항 수산물축제 2억 원, 전어축제 1.5억 원 등이다.

교통·물류 분야는 비수익노선 재정지원 43억 원, 시도1호선(LIG앞사거리~병둔사거리) 확포장 8억 원, 어린이 통학로 시설개선사업 5억 원 등 소규모 숙원사업 해소를 위한 사업 위주로 편성했다.

산업·중소기업 및 에너지 분야는 사천사랑상품권 발행에 따른 할인보전금 20억 원, 소상공인 육성자금 지원을 위한 경남신용보증재단 출연금 7억 원, 메타버스 선도 프로젝트 9억 원, 공공임대형 지식산업센터 건립 부지 매입 29억 원, 단독주택 도시가스 공급배관 설치 17억 원,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 14억 원 등이다.

시는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건전재정을 원칙으로 세출 구조조정을 단행, 공공기관 및 출자·출연기관의 운영비 인상을 억제하고 행정운영경비를 10~20% 줄였다.

특히, 지방보조금과 행사성 사업을 10% 감액하는 등 민생안정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주요 현안사업 및 우주항공청 개청에 대비한 통합재정안정화기금 적립을 우선 편성했다. 통합재정안정화기금 300억 원의 적립은 우주항공청 개청을 앞둔 사천시가 올해 중앙정부의 지방교부세 미송금에 따른 지방재정 충격 완화를 위해 긴급히 투입된 기금을 본래 계획대로 활용하기 위한 대비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