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도심 재생 가로막는 진해 항공작전기지 이전 나서야"
"원도심 재생 가로막는 진해 항공작전기지 이전 나서야"
  • 김명일 기자
  • 승인 2023.11.21 2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춘덕 도의원, 공론화 필요성 제기
신공항 등 연계 지역발전 전략 시급

창원시 진해구 도심 한복판에 존치하고 있는 항공작전기지(해군항공사령부 소속 제62해상작전헬기전대, k-10)가 진해신항과 진해 원도심 사이를 가로막고 있어, 이전 문제를 공론화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경남도의회 박춘덕 의원(국민의힘ㆍ창원15)은 21일 "진해 중부권은 신항 및 가덕도신공항 건설의 직접적인 영향권에 들어 있음에도 도심에 군 헬기장 등 항공작전기지가 위치해 있어 도시 활력은 물론 지역재생에도 큰 장애를 겪고 있다"며 "달라진 시대변화에 따라 도심 내 항공작전기지를 외곽지로 이전하는 문제를 본격적으로 공론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최근 부산시는 신공항과 엑스포 개최지인 부산항 북항을 연결하기 위해 차세대 부산형 급행열차(BuTX)를 엑스포 개최 전에 개통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BuTX는 가덕도신공항에서 북항 재개발지역을 거쳐 동부산 오시리아 관광단지까지 총연장 54.043㎞ 구간을 지하 40m 이상 대심도 터널을 시속 180㎞로 운행하는 첨단 철도 시스템이다. 그야말로 신항과 신공항 주변 지역 간 유기적인 연계 개발을 통해 비즈니스, 관광, 컨벤션, 물류 중심의 신성장 거점 조성에 박차를 가하는 모습이다.

부산과 달리 경남 진해지역은 도심 내 항공작전기지로 인해 주변 지역 전체가 고도 제한 '군사기지 및 군사시설 보호법' 및 같은 법 시행령 제10조에 묶여 주민들의 재산권 행사는 고사하고, 군용 헬기에서 발생하는 소음 및 진동으로 생활안전이 위협받는 등 대형 국책사업의 수혜 대상지로서 미래지향적인 면모는 확인하기 어렵다.

박 의원은 "애초에 해군기지가 들어서던 때와 상황이 현저히 변화했음에도 적절한 후속 조치가 없어 주민들이 여전히 불편을 감수해야 하는 현실이 개탄스럽다"면서 "올해 4월, 가덕도신공항 특별법 개정으로 주변개발예정지역이 기존 반경 10㎞에서 확대 지정할 수 있게 된 만큼 국책사업 건설 효과와 지역발전을 연계할 수 있는 전략 마련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