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다문화 '정착' 넘어 '통합' 초점
경남 다문화 '정착' 넘어 '통합' 초점
  • 박재근 기자
  • 승인 2023.11.19 22:1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 구성원으로 방향 선회
도민화 정책 패러다임 변화
미래 인재 성장 정책 유연화
도, 지원사업 등 18개 추진

"경남은 다문화 광역지방자치단체이다." 전국에서 최대 규모의 다문화 가족이 거주하고 도내 농어촌도 정착에 따른 효용성이 늘고 있다.

이에 늘어난 다문화 가정에 대한 정책 패러다임을 도민화를 위한 정주사업으로 바꿔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도민 A(65)씨는 "다문화 가정 등 해외 인력지원이 없으면 산업체는 물론 농어촌도 일손 부족으로 일 처리가 쉽지 않은 실정이다"라고 말했다. 이에 부응하듯 경남도는 '정착'을 넘어 '사회적 통합'에 포커스를 맞춰 이들을 구성원으로서 올바르게 자립시키고 생산인구 증가를 통해 생산성 향상을 꾀할 수 있도록 하는 정책을 우선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도는 이 같은 사회적 요구에 발맞춰 최근 '자립', '사회통합'에 중점을 두고 사업들을 추진하고 있다. 도내 다문화 가족 지원사업은 국비 도비 등 18개 이상의 사업 등이 추진되고 있다. 한국어 교육은 물론, 도내 대학에 진학할 경우 학비도 지원된다. 이들이 학력을 취득하고 국내에서, 지역에서 자립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목적이다. 언어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초기에는 통번역 서비스를 제공하고 자녀들의 언어발달도 시기별·단계별로 지원한다.

지역 단위에서 다문화 가족의 복잡하고 다양한 문제를 상담하고 안정적인 가족환경을 만들어 주기 위해 위기관리도 진행한다. 직접 찾아가는 방문교육 서비스도 실시하고 있다. 특히 올해는 도 자체사업으로 결혼이민자, 중도입국 자녀 등의 국적 취득을 돕기 위한 비용 지원사업을 신규 도입했다.

국적 취득에 따른 생산인구 및 정착 인구가 늘어나기 때문에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을 수 있다. 특히, 국적을 취득한 이민자들에게 일정한 일자리를 제공해 자립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이 밖에도 다문화청소년 진로 지원, 원스톱 서비스, 다문화가족 고향 나들이, 어울림축제, 다문화가족 정보공유 프로그램 제작지원 등도 추진된다.

경남도 관계자는 "취약·위기가족, 다문화 가족 자녀, 결혼이민자 취업 등을 지원 등 정부의 다문화 수용을 넘어 경남을 위한 인재육성에 궤를 맞추고 있다"면서 "경남도민화를 위한 행정적 차원의 이주민 통합 방안을 지속해서 마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루루 2023-11-22 13:44:33
우리는 서로 다른 배경을 존중하고 이해하는 마음으로 다문화가족과 재한외국인을 배려해야 합니다. 함께 조화롭게 공존합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