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물 청룡사 괘불탱화' 21일부터 특별전
'보물 청룡사 괘불탱화' 21일부터 특별전
  • 임채용 기자
  • 승인 2023.10.18 2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산 통도사 성보박물관
비로자나불 불상 등 전시

세계적으로 다양한 불교그림 자료를 보유한 양산 통도사 성보박물관은 오는 21일부터 내년 4월 14일까지 보물로 지정된 서울 청룡사 괘불탱화 특별전을 연다고 18일 밝혔다.

통도사성보박물관은 1, 2층을 연결한 중앙홀에 괘불을 걸 수 있는 특별한 전시 공간을 확보하고 있다.

괘불은 사찰에서 야외법회 때 걸어서 예배하는 의식용 불화로 초대형 크기라는 괘불의 특성으로 인해 평소엔 보기 힘든 불화다.

서울 청룡사 괘불탱화는 과거 1806년 조성된 작품으로 총 5명의 화승이 참여해 제작했다.

화면 세로 길이가 5m 남짓으로 현존하는 괘불 중에는 비교적 작은 크기지만 너비 약 43㎝가량인 삼베 8매를 이어 화폭으로 마련했다.

화면에는 비로자나불·노사나불·석가모니불을 입상으로 가득 채웠으며 지면으로부터는 구름이 수직으로 피어오르고 천공에도 색색의 구름이 횡으로 가로지르고 있어 하늘로부터 강림하는 듯한 느낌을 강조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