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술에 빠진 대한민국'… 창원서 작품 감상
'미술에 빠진 대한민국'… 창원서 작품 감상
  • 박경아 기자
  • 승인 2023.09.04 2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립미술관 '2023 미술주간' 운영
11월 23일까지 전시 무료 관람
경남도립미술관 '2023 미술주간' 포스터.
경남도립미술관 '2023 미술주간' 포스터.

경남도립미술관(관장 박금숙)은 전국 규모의 미술축제인 '2023 미술주간'에 참여해 무장애 프로그램과 무료 관람을 운영할 계획이라 밝혔다.

경남도립미술관은 지난 1일부터 11일까지 문화체육관광부와 예술경영지원센터가 주최 및 주관하는'2023 미술주간' 행사에 참여한다. 전국 290여 개 미술관, 화랑, 아트페어, 비엔날레, 비영리 전시기관이 함께 하는 이번 행사는 '미술에 빠진 대한민국'이라는 슬로건으로, 미술 향유 활성화를 위한 전국 규모 미술축제다.

'2023 미술주간'은 전국의 미술기관을 권역별 지도로 소개하고, 전시와 다양한 행사를 안내하는 가이드북을 제작해 온·오프라인에 홍보한다.

경남도립미술관은 미술주간 행사 기간 내 입장하는 모든 관람객이 무료로 전시를 관람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미술주간 이후에도 오는 11월 23일까지 전시 무료 관람을 운영한다.

또한 '2023 미술주간'의 지원을 받아 무장애 프로그램으로 수어 전시해설도 진행한다. 수어 전시해설은 한국농아인협회 경남도협회와 협력으로 진행되며, 도내 농아인을 초대해 5일부터 4회 차로 진행한다.

박금숙 경남도립미술관장은 "경남도립미술관에서 수준 높은 전시를 감상하고, 보다 많은 도민이 부담 없이 오갈 수 있는 편안한 공간이 되길 바란다"라며 "그런 의미에서 '2023 미술주간' 이후에도 오는 11월까지 미술관 무료 관람을 결정했다"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7월 중순 개최된 전시 '아카이브 리듬'은 다음 달 29일까지 진행될 예정이며, 사전 예약 없이 관람할 수 있다. 관람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이며, 매주 월요일은 휴관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