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든든하고 신뢰받는 은행으로 지역사회 역할ㆍ소임 다할 것"
"든든하고 신뢰받는 은행으로 지역사회 역할ㆍ소임 다할 것"
  • 이병영 기자
  • 승인 2023.07.20 2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경탁 BNK경남은행장 취임 100일

`경제 생태계 힘 가치… `비전 플러스` TFT 출범
중장기 성장 전략 수립ㆍ미래 동력 확보
기업영업 전담인력 배치 여신영업팀 신설
내달 중순 수도권 `가산디지털지점` 개점

전문 인력 우대, 인사정책 수립ㆍ인사 반영
영업점 환경 정비 등 `공감글판` 설치 인기
소상공인ㆍ중소기업 대출한도 지원 확대
BNK경남은행 본점 전경.
BNK경남은행 본점 전경.

BNK경남은행 예경탁 은행장은 지난 4월 취임사를 통해 `지역경제 생태계에 큰 힘이 되는 은행`이라는 새로운 핵심 가치를 제시했다.

단순히 금융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을 넘어 다양한 주체들로 이뤄진 지역 경제 생태계 전반의 활동과 발전을 지원하고 지역사회가 요구하는 사회적 책무를 적극적으로 수행하겠다는 의지와 함께 그에 걸맞은 내실을 갖춘 은행으로 성장하겠다는 포부를 담았다.

지난 100일간 예경탁 은행장은 이러한 가치를 실현하기 위해 내ㆍ외부에 걸친 변화와 소통에 힘을 쏟았다.

내부적으로는 "지역의 든든한 버팀목이 되기 위해 경남은행이 변화하고 성장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취임 직후 `비전 플러스(Vision PLUS)` TFT를 출범시켜 중장기 성장 전략을 수립하고 미래 성장 동력을 확보하기 위한 노력을 시작했다. 수도권 영업 기반과 지역 기업금융 경쟁력을 강화하고 자산포트폴리오를 재정비해 안정적인 미래 성장 동력을 확보하는 한편 현재 지방은행 최고 수준인 자산건정성도 더욱 공고히 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십여 명의 기업영업 전담인력 RM(Relation Manager, 기업금융지점장)을 배치해 수도권 기업여신 영업을 전담할 `수도권영업센터`와 중도금 대출을 중심으로 가계대출 확대를 담당할 여신영업팀을 신설했으며 수도권 시장 개척을 위한 신규 점포인 `가산디지털지점`도 다음 달 중 개점을 앞두고 있다. 또 지역의 전통적 산업 외에 방산, 물류 등 미래 성장성이 높은 산업에 대한 금융 지원을 강화하고 성장성과 수익성을 상호 보완할 수 있는 자산들로 포트폴리오 다각화를 추진한다.

중장기적인 혁신의 발판이 될 조직문화에도 변화의 바람이 불었다. 구성원들 간에 협업 문화를 정착시키고 서로가 서로의 성공에 기여하는 `선한 영향력`이 조직에 전파될 수 있도록 부서간 파트너십을 강화했다. 능력을 갖춘 전문 인력들을 우대하는 공정하고 상식적인 인사정책을 수립해 하반기 정기인사에 반영했으며 조직에 활력을 불어넣고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우수 인력을 영업 현장에 전면 배치하기도 했다.

본점 및 영업점의 환경을 정비하고 표준화해 밖으로 보이는 이미지에도 감성과 신선함을 더했다. 특히 본점 외벽에는 BNK경남은행의 더 큰 성장을 위한 새로운 시간이 시작됐음을 알리는 대형 벽시계와 지역과 고객에게 보내는 희망과 응원의 메시지가 담긴 `공감글판`이 설치돼 좋은 반응을 얻었다.

"지역의 든든한 버팀목이 되기 위해 경남은행이 변화하고 성장해야 한다"고 이야기 하는 예경탁 BNK경남은행장.
"지역의 든든한 버팀목이 되기 위해 경남은행이 변화하고 성장해야 한다"고 이야기 하는 예경탁 BNK경남은행장.

예경탁 은행장은 변화만큼이나 구성원들과의 소통에도 공을 들였다. 경남과 울산, 수도권 지역의 영업점을 방문해 현장의 목소리를 들었고 각 영업본부 및 전문 인력과도 캐쥬얼한 소통 행사를 통해 진솔한 대화를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또 임원 및 본부부서장을 대상으로 하던 `디지털전략위원회(DSC)`에 일반 직원들도 자유롭게 참석해 격의 없는 토론이 이뤄질 수 있도록 했다.

이러한 내실 경영을 바탕으로 BNK경남은행은 지역경제 생태계의 중심적인 역할을 하겠다는 예경탁 은행장의 약속을 성실히 수행해 가고 있다.

지난 4월부터 진행한 `소상공인 희망나눔 상생금융 특별자금`을 대폭 확대한 것이 대표적이다. 소상공인 희망나눔 상생금융은 긴급히 자금지원이 필요하지만 신용등급이 낮고 담보 여력이 없어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의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신용등급과 무관한 저금리 대출과 경영컨설팅을 제공하는 사업이다. 올해는 어려운 경제 상황을 감안해 대출 한도를 300억 원으로 확대했다.

지난달 울산지역에 개소한 `소상공인 희망드림센터`도 지역경제의 중추인 소상공인의 안정적인 영업환경 조성과 지속 가능한 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시행됐다. 희망드림센터는 금융 상담뿐만 아니라 마케팅, 홍보, 법률, 세무 등 다양한 경영컨설팅과 장ㆍ단기 맞춤형 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최근에는 지역 중형 조선사에 선수금환급보증(RG) 발급을 결정하기도 했다. 지난 4월 정부가 발표한 `조선산업 금융지원 확대방안`에 동참하고 지역 조선산업의 재도약을 돕는다는 취지다. 조선사의 생산 활동이 본격화 되면 지역 내 일자리 창출은 물론 부품 공급 업체 등 관련 기업들도 활기를 띨 것으로 예상돼 지역경제 생태계 전반에 긍정적인 효과를 가져올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BNK경남은행은 금융 정책 외에도 지역민과 중소기업, 소외된 곳에 실질적인 관심과 지원을 통해 지역사회와 동행할 수 있는 사업들을 지속적으로 펼쳐간다는 방침이다.

예경탁 은행장은 "BNK경남은행은 지난 53년간 지역과 함께 호흡하고 성장해 왔다. 그동안 받아온 지역민들의 사랑과 성원에 보답하기 위해 앞으로도 뿌리 깊은 나무처럼 든든한 은행, 신뢰받는 은행으로서 지역사회에 역할과 소임을 다할 것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