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4 16:57 (일)
호기심에라도 손대면 안되는 청소년 마약
호기심에라도 손대면 안되는 청소년 마약
  • 김원식
  • 승인 2023.04.23 2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원식 거창경찰서 여성청소년계장 경감
김원식 거창경찰서 여성청소년계장 경감

요즘 뉴스를 보다 보면 유명연예인들의 마약 복용 소식과 착한 영웅이라는 제목의 드라마에서 청소년들이 마약(펜타닐)을 별다른 경각심 없이 남용하는 모습 등 이처럼 청소년 마약 범죄 드라마가 소재가 나올 정도로 심심치 않게 접할 수 있다.

또한 거리에는 마약 김밥, 마약 핫도그, 마약 떡볶이, 마약 치킨 등 마약이라는 단어를 상업적으로 이용한 가게들을 주변에서 많이 찾아볼 수 있다. 이와 같은 현상들은 국민들이 마약에 대해 친숙하고 긍정적으로 생각하게끔 만드는 위험성이 있기 때문에 단어 용어 사용을 자제할 필요가 있다.

청소년 마약 범죄가 끊이지 않고 급증하고 있다. 대검찰청 통계에 따르면 10대 마약사범이 2011년 41명에서 2021년 450명으로 청소년 마약사범이 11배나 증가한 것으로 조사 됐다.

청소년들은 아직 정신적으로 미성숙하고, 호기심이 강하며, 친구들과 함께한다는 유대감 때문에 더 쉽게 마약에 노출되고 있는 실정이며, SNS나 텔레그램, 인터넷 카페 등을 통해 구입이 용이하고, 호기심이 충만한 10대 때 시작된 마약은 중독 증상으로 인해 성인이 된 이후까지 손에서 놓지 못하게 된다. 약을 복용 하다 보면 환각이나 환청, 불안, 우울 증상이 나타나 정신적으로 문제가 생기고 심지어는 신체적 문제까지 생겨 극단적인 선택 등 심각한 상황으로 이어질 수 있다.

청소년들의 마약범죄 더 이상 개인의 문제가 아니다. 청소년 마약 범죄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먼저 우리 사회가 청소년이 접하는 마약의 위험성을 깊이 인식하고, 사회적으로 절대 필요한 것이 교육이다.

어떤 형태로든 마약을 시작하게 된 청소년들은 각종 범죄에 연루될 가능성이 매우 커 학교에서 형식적인 영상 교육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변호사, 의사 등 전문가들을 활용해 주기적으로 마약류에 대한 부작용, 처벌 등에 대해서 실질적인 교육을 해야 한다.

마약은 백해무익이다. 지역사회 모두의 관심과 노력으로 우리 미래의 주역, 청소년들이 건강한 삶이 침해받지 않기를 간절히 바라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