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8 16:18 (목)
고액 알바 혹했다 보이스피싱 범죄자 될 수 있다
고액 알바 혹했다 보이스피싱 범죄자 될 수 있다
  • 허대영
  • 승인 2023.04.11 2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 필요한 10~20대 접근
70대 구직자도 덫에 빠져
형사처벌 받는 사례 증가
수거책 가담해도 처벌받아
허 영 대 합천경찰서 수사지원팀 경감
허 대 영  합천경찰서 수사지원팀 경감

코로나19 이후 취업이 어려운 요즘 일자리를 찾아 헤매는 10대, 20대부터 많게는 70대 구직자들도 `고액알바` 등 미끼에 속아 보이스피싱 범죄자로 전락, 형사처벌을 받는 사례가 늘고 있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인터넷 구인ㆍ구직사이트, SNS, 생활정보지, 카카오톡 오픈채팅방, 불특정 다수에게 보내는 문자메시지 등 다양한 수단을 이용하여 보험, 채권추심업체 업무나 단순 심부름ㆍ포장 아르바이트, 당일 고소득 알바 등 "쉽고 편하게 돈을 벌 수 있다" 며 구직자들을 유혹하여, 지정된 사람에게 물건을 전달하거나 전달받은 현금을 계좌로 송금하면 고액의 수당을 지급한다고 말하며 일반인들을 범죄에 가담시키는 사례가 대표적이다.

사례의 경우 지시대로 했을 뿐인데 나도 모르게 보이스피싱 `수거책`이 되어있는 것이며, 검거되고 나서 범죄인지 몰랐다고 주장한다고 하더라도 수사기관의 적극적인 대응과 더불어 법원에서도 보이스피싱이 조직적이고 계획적으로 범행이 이루어지고, 그 피해가 심각하다는 점을 들어 단순 수거책에게도 징역형을 선고하는 등 관련 처벌을 강화하고 있기 때문에 죄가 없음을 입증하는 것이 쉽지 않다.

현재 보이스피싱 범죄에 가담한 사람은 미필적 고의만 인정되더라도 처벌을 면하기 어렵기 때문에 `수거책`의 처벌 가능성은 매우 높다고 할 수 있다. 대면편취형 보이스피싱은 사기죄에 해당하기 때문에 형량은 형법에 따라 10년 이하의 징역이나 2000만 원 이하의 벌금으로 처벌받을 수 있으며, 단순 가담이라고 할 지라도 사기 방조죄에 해당하여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질 수 있다.

각종 구인ㆍ구직 과정에서 하는 일에 비해 너무 많은 대가를 약속하고, 면접 절차 없이 채용, 업무지시를 하는 등의 경우에는 나도 모르게 범죄에 가담할 수 있음을 의심하고 확인해 보아야 한다. 갈수록 기승을 부리는 보이스피싱 범죄 앞에 누구든지 피해자가 될 수도 있고, 가해자가 될 수도 있기 때문에 모두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