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현장서 시민과 함께 뛰는 데 집중"
"산업현장서 시민과 함께 뛰는 데 집중"
  • 서울 이대형 기자
  • 승인 2022.12.08 2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 탄소중립위 상설로 출범
김정호 위원장 등 50여명 구성

더불어민주당 탄소중립위원회가 50여 명의 국회의원이 참여하는 상설위원회로 8일 출범했다.

더불어민주당 탄소중립위원회는 지난 2018년 국회에서 비상설특위인 기후변화대응 및 에너지전환산업육성특별위원회로 출발해 2020년 9월부터 상설특위로 기후위기 대응을 본격화해왔다.

이날 출범한 탄소중립위원회는 올해 전당대회에서 당헌 개정을 통해 상설위원회로 격상됐고, 김정호(김해을) 위원장과 양이원영 부위원장을 비롯한 50여 명의 국회의원들이 참여하고 시도당 탄소중립위원회 설치 등 전국조직까지 구성해 출범했다.

탄소중립위원회는 에너지분과(양이원영 의원), 산업분과(김회재 의원), 수송ㆍ건물분과(이소영 의원), 농축산ㆍ자원순환분과(윤준병 의원), 공정전환분과(이수진 의원)로 구성해 윤석열 정부의 탄소중립, 에너지 정책을 점검하고 입법과 제도개선을 추진할 예정이다.

김정호 탄소중립위원장은 "1기 탄중위가 정책을 발굴하고 입법화하는 데 역량을 집중했다면 이번 2기는 현장으로 들어가 시민과 함께 산업현장과 함께 뛰는 탄중위가 될 것"이라며 "2050 탄소중립 실천은 다소 도전적 과제이지만 120만 당원과 국민과 함께 위기를 기회로 만들어 나갈 수 있도록 힘껏 뛰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또한 더불어민주당 탄소중립위원회는 시도당 탄소중립위원회와 소통하면서 지역별 탄소중립 과제를 발굴ㆍ추진한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