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름 한 줄 긋는다 - 유 정 상
주름 한 줄 긋는다 - 유 정 상
  • 유정상
  • 승인 2022.09.29 2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람과 시간에 쪼글 쭈글 해진 시래기
터질 듯 팽팽했던 싱그러움은 어디 가고
바스락거리며 부서질 듯 메마른 모습
자식들에게 젊음 뺏긴 엄마 얼굴

태양처럼 붉은 빨간 대야 꺼내어
생명의 기원인 물을 가득 채우고
메마른 시래기를 푹 담가 놓는다
엄마도 이 물에 적시면 주름이 펴질까

자식들에게 청춘 내준 엄마는
그 웬수들이 뭐가 좋다고
내 새끼들 잘 지내고 있는지, 오늘도
대문 밖 바라보며 주름 한 줄 긋고 있다

 

시인 약력

- 현대문학사조 시 등단(2019)
- 현대문학사조 사무국장ㆍ영남지회장
- 영남문인회, 지필문학,
- 김해文詩문학회 회원
- E-mail: yudasm@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