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원예로 후계농 유입" 김영선, 국비 21억 확보 밝혀
"스마트원예로 후계농 유입" 김영선, 국비 21억 확보 밝혀
  • 서울 이대형 기자
  • 승인 2022.09.29 2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영선 의원과 관계자들이 지역 농가를 방문해 실태를 점검하고 있다.
김영선 의원과 관계자들이 지역 농가를 방문해 실태를 점검하고 있다.

창원시 의창구 동읍 노연리 일원에 스마트원예단지가 조성된다.

국민의힘 김영선(창원의창구) 의원은 29일 농림축산식품부에서 공모한 내년 스마트원예단지 기반조성사업에 선정돼 21억 원의 국비를 확보했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지난 2017년부터 매년 지자체를 대상으로 공모 신청을 받아 서류심사, 현장실사 등을 통해 1∼2개소를 선정해왔다.

이번 공모사업 선정으로 의창구 동읍 노연리 일원에 2년간 국비 21억 원을 포함한 사업비 30억 원, 15.4㏊의 규모로 용ㆍ배수로 확장 및 배수문 정비, 농로 확ㆍ포장, 네트워크 통신망 구축사업을 시행한다.

이번에 확보한 국비 21억 원으로 기초 기반 조성과 네트워크 기반 구축사업을 진행하고 이를 토대로 내년도 시설원예 현대화 지원 연계사업이 확정되면 120억 원 정도 예산으로 농가의 스마트시설구축 및 필요한 자재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김 의원은 "앞으로 생산성 향상, 수출 확대, 노동력 절감 등 소득증대 및 경영비 감소 등의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스마트팜의 확대 보급, 후계농ㆍ청년농의 유입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