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 해수욕장 5곳 폐장… 10만여명 방문
남해 해수욕장 5곳 폐장… 10만여명 방문
  • 이문석 기자
  • 승인 2022.08.22 2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주, 4만5000여명 `최다`
야간 개장 지역 경제 도움
남해군 상주ㆍ송정ㆍ설리ㆍ두곡월포ㆍ사촌 등 5개 해수욕장이 올해 운영을 마치고 폐장했다.
남해군 상주ㆍ송정ㆍ설리ㆍ두곡월포ㆍ사촌 등 5개 해수욕장이 올해 운영을 마치고 폐장했다.

남해군 상주ㆍ송정ㆍ설리ㆍ두곡월포ㆍ사촌 등 5개 해수욕장이 지난달 8일부터 지난 21일까지 45일간 운영을 마치고 폐장했다.

올해 남해군 해수욕장 개장 기간 피서객은 총 10만여 명으로 집계됐다.

상주해수욕장이 4만 5000여 명으로 가장 많이 방문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송정(2만 6000여 명), 사촌(1만 5000여 명), 설리(8000여 명), 두곡월포(5000여 명) 해수욕장 순으로 뒤를 이었다.

남해군은 해수욕장 안전관리요원 38명을 채용해 각 해수욕장에 배치해 입수객 물놀이 안전사고에 대비했으며, 특히 지난 1일부터 15일까지 보름간 상주해수욕장 입수 가능 시간을 매일 밤 9시까지 연장하는 야간 개장 기간을 경남도내 최초로 운영해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했다.

3년 만에 개최된 상주은모래비치 섬머페스티벌, 2022 보물섬 버스킹 페스티벌, 대한씨름협회 주관 남녀씨름대회, 해수욕객과 함께하는 어린 고기 방류 등 해수욕장 개장기간 다채로운 행사가 이어져 방문객으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남해군은 폐장 이후 해수욕장 방문객 및 입수객 안전을 위해 `폐장 후 안전관리 계획`을 수립하고 오는 31일까지 안전관리요원을 연장 배치해 해수욕장 내 입수객 통제 등 안전감시 체계를 유지할 방침이다.

남해군 홍성기 해양수산과장은 "안전관리요원의 노고와 해수욕장 방문객의 안전 통제 협조로 올해 큰 사건사고 없이 개장기간을 마쳤다"며 "관계기관과 협력해 해수욕장 폐장 직후 안전사고 예방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