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오염수 방류는 경남 어민 생존권 박탈"
"日 오염수 방류는 경남 어민 생존권 박탈"
  • 이병영 기자
  • 승인 2022.07.25 2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단체, 정부에 저지 촉구
"방사성 물질 생태계 악영향"
일본 정부 대안 모색 등 요구

일본 원자력규제위원회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계획을 승인한 가운데 경남지역 시민단체가 정부를 상대로 적극 저지할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일본 방사능 오염수 방류저지 경남행동`은 25일 성명을 내고 일본의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방류 결정을 비판했다.

이들은 "일본이 기어코 방사능 오염수 방류를 최종 결정했다"며 "도쿄전력이 보관 중인 오염수만 130만t을 훌쩍 넘는데 그것을 내년 봄부터 30년에 걸쳐 바다에 방출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일본은 방사성 물질이 희석돼 문제가 없다고 주장하지만 터무니없는 말"이라며 "방사성 물질의 농도가 낮아진다고 해도 버려지는 방사성 물질의 총량은 변하지 않으며 버려진 방사성 물질로 인해 오염된 바다는 다시 되돌릴 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일본이 방류하는 오염수에는 방사성 핵종 물질이 포함돼 있으며, 오염수의 70% 이상에 62종의 방사성 핵종이 기준치 이상으로 남아 있다"고 말했다.

이들은 또 "한국 외교부 관계자는 한 기사에서 `도쿄전력의 오염수 해양 방출과 관련해 객관적이고 과학적인 관점에서 안전하고, 국제법과 국제 기준에 맞는 방식으로 처리될 수 있도록 필요한 대응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는 말을 인용했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정부는 당장 일본 정부에 항의해야 한다"며 "국민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게 정부의 역할"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일본 정부는 오염수를 바다에 버리는 값싼 방법만 강행하지 말고 안전하고 근본적인 처리 방법을 찾아야 한다"며 "일본은 더 이상 지구를 파괴하고 인류를 위기에 빠뜨리는 만행을 중단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그러면서 "방사성 물질이 해양 생태계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아무도 예측할 수 없다"며 "바다를 터전으로 삼아 살아가고 있는 어민들과 상인 등 수산업계에도 막대한 피해를 주게 되며 현재와 미래 세대의 생존을 위협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