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교사와 함께하는 `거제역사문화탐방`
역사교사와 함께하는 `거제역사문화탐방`
  • 한상균 기자
  • 승인 2022.06.29 22: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제문화원, 학부모 등 70명 참석
반곡서원ㆍ신광사 탐방ㆍ글짓기 등
거제문화원은 `역사선생님과 함께하는 역사문화탐방`을 진행하고 있다.
거제문화원은 `역사선생님과 함께하는 역사문화탐방`을 진행하고 있다.

거제문화원(원장 원동주)은 지난 27일 `역사선생님과 함께하는 청소년 거제역사문화탐방`을 진행했다. 거제역사문화탐방은 3년째를 맞아 올해는 상반기와 하반기 2회 진행하는 상반기 행사였다. 이번 탐방은 초등학생과 학부모 70명이 참석해 원수민 박지은 강사의 재미있는 역사강의로 인기를 끌었다.

거제면 반곡서원을 시작으로 향교, 사등성, 신광사를 탐방했다. 반곡서원은 서원의 역할과 우암 송시열 선생의 철학을 되새기며 `정직`을 제목으로 글짓기를 했다. 사등면 오량리 신광사는 경남도 유형문화재로 지정된 오량석조여래좌상을 보유한 절이다. 이 좌상은 1930년경 오량리 절골마을에서 괭이질을 하던 농부가 발견한 불상이다. 결가부좌의 모습인 이 불상은 통일신라시대 말기에서 고려시대 초기 사이에 조성된 것으로 추정한다는 설명을 들었다. 사등성에서는 해설과 함께 퀴즈를 풀고 여산 양달석 화백의 작품이 그려진 벽화거리를 돌아보는 과정을 소화했다.

이날 탐방에 참여한 학생과 학부모들은 "거제에 이렇게 많은 역사가 고스란히 담겨 있는지 몰랐는데 오늘을 계기로 역사에 관심을 갖게 됐고 새로운 것을 많이 배워 좋았다"는 소감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