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창군, 역대 최대 430억 공모 선정
거창군, 역대 최대 430억 공모 선정
  • 이우진 기자
  • 승인 2022.06.21 1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림식품부 농촌협약 사업
생활환경 획기적 발전 기대
구인모 거창군수(가운데) 등이 농림축산식품부 농촌협약 공모사업에 선정을 기념해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구인모 거창군수(가운데) 등이 농림축산식품부 농촌협약 공모사업에 선정을 기념해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거창군은 농림축산식품부 농촌협약 공모사업에 선정돼 단일사업 역대 최대 규모인 430억 원의 농촌지역개발 사업비를 확보하는 성과를 거뒀다.

군은 농촌협약을 통해 올해 말까지 농ㆍ식품부와 사업내용 조정을 거쳐 내년부터 오는 2027년까지 5년간 총사업비 430억 원(국비 300억 원, 지방비 130억 원)을 투입해서 농촌중심지활성화사업, 기초생활거점조성사업, 시군역량강화사업 등 복합적인 농촌지역개발사업을 추진해 거창군의 생활환경을 획기적으로 발전시킬 계획이다.

군은 이번 농촌협약 공모사업을 준비하면서 전 군민과 함께 지역에 필요로 하는 사업을 발굴하기 위해 12개 읍ㆍ면 주민토론회를 2회 개최했으며 지속적인 전문가 컨설팅, 경남도 및 한국농어촌공사와의 협업을 통해 계획의 완성도를 높였다.

특히, 이번 성과는 24회에 걸친 주민토론회에 모두 참여해 거창군의 사업추진 의지를 높이기 위해 노력한 구인모 군수와 김태호 국회의원(경남 거창ㆍ합천ㆍ함양ㆍ산청)의 전폭적인 지원, 꾸준한 관심을 가져주신 군의회 의원들의 노력에 힘입어 거창군민의 염원을 담은 행복한 거창의 미래를 계획한 것이 주효했다.

구인모 거창군수는 "이번 농촌협약 공모 선정은 `누구나 살고 싶은 미래 거창시대` 실현을 앞당기는 중요한 역할을 하는 사업이 될 것이다"며 "거창군 전체가 하나 돼 성공적인 사업 추진을 이뤄낼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