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소멸대응 기금 따기 경쟁 도내 11개 시ㆍ군 계획서 제출
지방소멸대응 기금 따기 경쟁 도내 11개 시ㆍ군 계획서 제출
  • 박재근 기자
  • 승인 2022.06.15 2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안부 A∼E 등급 나눠
160억∼56억 차등 지급
경남도청
경남도청

경남도내 합천군 등 도내 11개 시ㆍ군은 행안부의 지역 소멸위기 대응 투자사업을 따내기 위해 전쟁에 나섰다. 행안부는 전국 89개 소멸 위기(인구감소) 각 지자체가 제출한 투자사업 계획안을 심사, 각 지자체별 최종 교부 예산액을 확정 지을 예정이다.

연간 1조 원을 지원하는 이 사업은 투자계획 심사를 통해 A~E 등급별로 구분해 각 지역에 160억~56억 원 차등 지급한다는 계획이다. 

지방소멸대응기금 운용을 위탁받은 지역상생발전기금조합은 올해와 내년 투자계획서를 평가해 오는 8월 5개 등급(A∼E) 별로 기금을 차등 지원한다. 따라서 투자심사 결과에 따라 기초단체별로 100억 원의 차이가 발생된다. 

올해 지원금(7500억 원ㆍ광역단체 지원금 포함)의 경우 A등급 지자체(5곳)는 각각 120억 원, B등급(13곳) 90억 원, C등급(18곳) 60억 원, D등급(31곳) 48억 원, E등급(22곳)은 42억 원씩 사업비가 지원된다. 

내년 사업(1조 원)은 A∼E등급별로 160억∼56억 원을 차등 지원한다. 이렇게 향후 10년간 10조 원의 기금이 소멸위기 관련 지자체에 지원된다. 경남지역에서는 소멸위기 지자체 11곳이 투자계획서를 제출했다. 가임기 여성 대비 노령인구 비율이 경남에서 가장 높은 합천군의 경우 A등급을 받기 위해 로컬푸드를 이용한 일자리, 산림체류형 청년 창업센터, 치매 노인을 위한 필드형 기억채움 농장 운영, 빈집을 활용한 주거플랫폼 조성 등 11개 사업(120억 원)의 투자계획서를 제출했다. 

도내 A지자체 관계자는 "그동안 완성도 높은 투자계획서를 제출하기 위해 모든 행정 노력을 총동원했다"며 "이달 동안 행안부와 세부적 보완 과정을 거쳐 최대한 많은 기금을 확보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