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뮤지션 음반 제작 지원사업 추진
부산시, 뮤지션 음반 제작 지원사업 추진
  • 경남매일
  • 승인 2022.05.24 02: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시와 부산정보산업진흥원은 부산음악창작소를 통해 지역 뮤지션(musician) 음반 제작 지원사업을 추진하고, 이를 위해 총 5500만 원을 투입한다.
시는 지역에서 활동하는 뮤지션들의 경쟁력을 키우고, 음악 활동의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지난 2015년부터 지역 뮤지션 음반 제작 지원사업을 추진해왔다. 지금까지 총 118팀이 지원을 받아 음반을 선보였으며 특히, 그중에는 2022년 한국대중음악상 최우수 락 음반/노래 부문을 석권한 부산 펑크밴드 `소음발광`과 tvN 드라마 `유미의 세포들`의 배경음악(OST)을 부른 부산 인디밴드 `세이수미` 등도 포함돼 눈길을 끈다.
올해는 음반 제작ㆍ프로모션, 컴필레이션 음반 제작 2개 분야에 걸쳐 총 9팀을 선발할 예정이다.
선발된 팀에는 음원 제작부터 프로듀싱, 뮤직비디오 제작, 유통, 쇼케이스 개최, 공연장 대관 지원, 홍보 마케팅 등 6개월에 걸쳐 음반 제작과 후속 활동까지 전 과정을 지원한다.
신청은 팀 구성원의 50% 이상이 주민등록상 거주지가 부산이거나 재학 혹은 재직 중이면 가능하다. 솔로 또는 밴드 등 참가 형태와 장르에는 제한이 없으나 음반 제작곡은 자작곡이어야 한다. 
다음 달 9일 오후 2시까지 이(e)-나라도움 누리집에서 신청할 수 있다. 자세한 사항은 부산음악창작소 누리집을 참고하거나 유선으로 문의하면 된다. 

정석정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