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 기후위기 대응 정책 이끌 지사 후보 선정을
도 기후위기 대응 정책 이끌 지사 후보 선정을
  • 경남매일
  • 승인 2022.05.19 2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적으로 기후위기 대응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지난 2015년 파리기후협정에서는 오는 2100년까지 지구 평균기온 상승 폭을 산업화 이전 대비 2도 이하로 유지하는 것을 결정했다. 이어 지난 2018년 제48차 IPCC 총회에서는 이를 1.5도 내 억제하는 `지구온난화 1.5도 특별 보고서`를 만장일치로 수용하고 오는 2030년까지 전 세계 온실가스 배출량을 2010년 대비 45% 이상 줄일 것을 합의했다고 한다.

그러나 향후 5년 내 전 지구 연평균 기온이 산업화 이전보다 1.5도 높아지는 해가 발생할 확률이 50대 50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으며, 유엔 전문기구인 세계기상기구는 오는 2026년까지 앞으로 5년 동안 적어도 1년은 연평균 기온이 산업화 이전보다 1.5도 이상 높을 확률이 48%에 이른다고 봤다.

이런 가운데 경남 환경단체가 기후 위기로부터 도민을 지켜낼 후보가 도지사가 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해당 단체는 도지사 선거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양문석 후보, 국민의힘 박완수 후보, 정의당 여영국 후보에게 기후위기 대응 공약을 제안했다. 이어 지난 17일 양 후보, 여 후보와 2030년까지 석탄발전소 중단 대정부 건의 등에 뜻을 모으는 협약을 체결했다. 박 후보는 일정상 협약을 체결하지는 못했지만 `도민의 편익과 복리를 증대하고, 저탄소 경남도가 되도록 힘쓸 것`이라고 답했다.

탄소 배출 증가로 범지구적 위기를 맞고 있다. 하루라도 빨리 변화를 이끌어야 환경을 지킬 수 있다. 기후변화가 가져오는 재앙은 지속가능한 인류 미래와 배치된다. 이런 중차대한 시기에 기후위기 의식을 가진 지자체장이 필요하다는데 이견이 없을 것이다. 후보들이 가진 기후 대응 공약을 면밀히 살펴야 하는 이유이다. 가장 효과적인 대안을 찾을 후보를 필요한 때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