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올해 54개 혁신 중기 발굴ㆍ육성 총력
경남, 올해 54개 혁신 중기 발굴ㆍ육성 총력
  • 박재근 기자
  • 승인 2022.05.19 2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혁신ㆍ글로벌ㆍ스타ㆍ테크노파크 추진
상반기 4개사 선정ㆍ하반기 추가 선정 계획
경남도가 혁신기술 기반 지역 유망기업을 발굴ㆍ육성에 전력한다.
경남도가 혁신기술 기반 지역 유망기업을 발굴ㆍ육성에 전력한다.

경남도는 혁신성장을 견인하고, 양질의 일자리를 제공하기 위해 혁신기술 기반 지역 유망기업을 발굴해 육성한다고 19일 밝혔다.

이를 위해 지역혁신 선도기업과 글로벌 강소기업 육성사업, 지역 스타기업 육성사업, 테크노파크 입주기업 지원사업을 추진한다.

지역혁신 선도기업 육성사업은 혁신 역량과 성장 가능성이 있는 유망 중소기업을 발굴해 지역 주력산업 생태계와 지역경제를 견인하는 대표기업으로 육성한다. 올해 상반기에 선도기업 4개 사를 선정했고, 하반기에도 추가 선정할 계획이다.

선도기업으로 선정되면 1차 연도에 연구개발(R&D) 사전 기획과 협업모델 사업화 지원 전략 수립, 기업 맞춤형 사업화 지원 등에 기업당 최대 5000만 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2차 연도부터는 중소벤처기업부 연구개발 공모사업에 참여해 3년간 최대 10억 원의 연구개발자금을 받을 수 있다.

글로벌 강소기업 육성사업은 지난 2015년부터 혁신성과 성장잠재력을 갖춘 수출 중소기업을 지역 대표기업으로 육성하기 위해 중소벤처기업부와 협력해 추진하는 수출 중소기업 지정제도다.

경남도는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총 85개 글로벌 강소기업을 육성했다. 올해는 지난해보다 2개 사가 늘어난 22개 사를 선정했다.

글로벌 강소기업으로 지정되면 기업당 1년간 3000만 원 이내에서 시제품 제작, 교육ㆍ컨설팅, 생산공정ㆍ품질개선 등에 필요한 사업비와 4년간 2억 원 한도에서 해외 마케팅 사업비를 지원받는다.

지역 스타기업 육성사업은 지난 2018년부터 성장잠재력이 높고 일자리 및 부가가치 창출 능력이 우수한 혁신성장기업을 선정해 지원한다.

경남도는 2018년부터 지난해까지 총 61개 지역 스타기업을 육성하고, 올해도 15개 사를 선정해 육성할 계획이다.

스타기업으로 지정되면 기업당 1년간 3000만 원 내에서 상용화 연구개발(R&D)을 위한 선행기술조사, 기술로드맵 컨설팅, 목표시장 진출을 위한 해외기술장벽 대응, 기업성장 컨설팅 및 기술혁신 활동 등 스타기업 전용프로그램을 지원받게 된다.

테크노파크 입주기업 지원사업은 지난 2017년부터 테크노파크 입주 기업이 스타기업으로 발전하도록 단계별로 성장ㆍ도약을 지원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