없는 것 시리즈40… 대선후보 공약에 경남이 없다
없는 것 시리즈40… 대선후보 공약에 경남이 없다
  • 박재근 기자
  • 승인 2022.02.20 2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재근 대기자ㆍ칼럼니스트
박재근 대기자ㆍ칼럼니스트

부산만 잡으려고 경남 소외 도민 분노
스쳐 가는 경남에서 부산현안 주장
도민들 반대에도 메가시티 추진
카이스트 로스쿨 설립 등 현안 입 닫아
우주항공청 설립도 후보 이견 기대난

부산 울산 경남 민심을 잡기 위한 여야 대선 주자들의 경쟁이 뜨겁게 달아올랐다. 하지만, 경남은 여전히 `부ㆍ울ㆍ경 속 변방에 불과하다는 도민 분노가 넘친다. 오죽하면 `호남소외론`보다 더 한 게 `경남소외론`이란 말이 나오겠는가.

 경남도는 도내 현안 70건을 각 정당 대선 후보들에게 전했다. 하지만 여야 각 정당 대선 후보들이 부ㆍ울ㆍ경에 빠져 도가 만든 내용을 받아쓰기 할 정도로 성의와 관심이 없다 보니 선거 때마다 비슷한 공약이 되풀이 된다.

 또 부산 이슈에 엮여 숙원 사업이 우선순위에서 밀린다는 지적도 나온다. 용역 결과 밀양 신공항의 우월성에도 가덕도신공항에 경남이 함께한다는 전략적 플랫폼에다 부ㆍ울ㆍ경이 함께한다는 2030년 부산세계박람회 부산유치도 화수분이 될지언정 경남플랜도 없이 부ㆍ울ㆍ경이 함께한다는 것은 같은 맥락이다.

 여기에는 "부ㆍ울ㆍ경은 부산만 잡으면 경남민심은 따라올 것"이란 중앙정치권 인식에다 부산정치권의 경남 확장성이 묻어 있다. 그 원인은 교묘한 꾀로 일신영달을 좇은 경남 출신 정치인에 있다. 그렇잖다면 제조업 메카라지만 경남에만 없는 카이스트 설립에 우선해야 한다. 또 350만 인구에도 전국에서 유일하게 없는 로스쿨, 창원의대 경남한의대 설립 현안에도 힘이 못 미치거나 입도 뻥긋 않는 나약한 경남 정치인이 존재할 뿐, 도민의 절박함은 안중에도 없었다.

 그런 만큼, 이 같은 경남 출신 정치인을 걸러내고 대선에서도 경남은 부ㆍ울ㆍ경의 일부가 아닌 `독자권역` 개념인 전략적 투표를 행사해야 한다.

 현재 후보들의 공약은 지방선거, 총선과 지난 대선 때 공약의 재탕에다 잡탕이라는 비판을 면치 못하고 있다. 문제해결은 △도민 저항 △경남 출신 정치인들의 절박한 투쟁 △사운을 건 로컬언론사들의 문제 제기 등이다. 경남 반쪽인 전북은 의대 2개도 부족, 추가 설립을 추진하고 대선 후보가 공약화 했다.

 하지만 경남에서는 표만 얻으려 한다는 비난의 목소리가 높다. 공약이란 게 반대운동이 심상찮은 메가시티를 꺼내 논란이다. 또 100% 경남해역이 부산항 산하인 진해 신(新)항은 경남바지 꼴이다. 초대형 선박과 하역능력을 갖춘 메가 포트 개발은 부산항만공사가 운영하기 때문에 경남은 땅(항만)만 내준 꼴이 된다. 부산항 산하 항에서 벗어나는 항만기본법 개정 없이는 도민들이 원하는 경남항만공사 설립은 불가능 해 대선 후보들이 세심함도 없는 게 드러났다.

 그렇잖다면 부산시민을 위한 공약으로 경남도민 염장을 건드리는 꼴이다. 이어 글로벌 기업 유치, 고부가가치 물류산업 육성, 해상 풍력산업, 수소특화단지 조성, 소형모듈 원자로 연구개발 추진, 기후 위기 대응 신산업 기반 구축과 친환경 스마트 선박 클러스터 조성, 항공우주산업 핵심 거점지역 육성과 미래 자동차 부품산업 전환 지원 등 예나 지금이나 한 치 흩트림이 없다.

 이중 메가시티는 경남공동화 우려 등 여야 간 이견이 있다. 또 경남의 항공 산업 전략화는 국가적 차원에서 추진되는 미래 산업으로 파이를 나누는 게 아닌 글로벌 산업화가 중요하다. 하지만 우주항공청 설립을 두고 경남 대전 설립 등 이곳저곳에서 공약화를 마구 던지고 있다. 공약(公約)이 공약(空約)이 되지 않기 위해서는 경남현안의 대선 공약화 우선순위가 되도록 하는 것은 여야 경남선대위의 임무다. 또 선거 후 인수위 활동을 통해 경남공약 이행을 위한 실천적이고 구체성 있는 세부 계획도 가다듬기를 주문한다. 제시한 공약 이행은 물론이고 경남 현안을 추가하는 등 업그레이드 될 수 있도록 역량을 모아야 한다. 또 도민은 소외된 경남이 아닌, 웅도 경남의 명운을 가르는 전략적 선택을 위해 강하게 저항해 나가지 않으면 안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